인권

[데일리메일]‘문재인 대통령 러시아 방문中’ 주민반대속 사드 전격배치

[데일리메일=이준혁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제3차 동방경제포럼 참석차 러시아를 방문하고 있는 가운데 오산 미군기지를 출발한 사드 발사대는 경북 김천에 도착, 성주에 설치에 들어갔다.

이에 앞서 경찰이 7일 경북 성주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농성을 벌이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추가배치 반대단체 관계자, 주민 등 400여명을 강제해산 돌입 5시간여 만에 모두 해산했다.

해산 과정에서 경찰과 집회 참가자 간의 몸싸움이 벌어져 마을회관 앞은 아수라장이 됐다. 사드 발사대 추가배치 소식이 들려오자 시민단체와 주민들은 지난 6일 오후부터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집회를 열고 마을로 통하는 길목을 농기계 등으로 막았다.

경찰도 8000여 명의 병력을 투입해 사드 기지로 통하는 외곽도로를 모두 차단하는 등 원활한 사드 발사대 배치를 준비했다.

그러던 중 오후 930분께 초전면 용봉리 봉소교를 막고 있던 농기계는 주민들에 의해 자발적으로 철수했다.

당시 농기계 주인 A(59)씨는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사드 반입 저지를 위한 준비가 끝날 때까지 경찰이 들어오지 못하게 막은 것"이라며 "여기서는 철수하지만 마을회관 앞에서는 결사 항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을회관 앞 집회 인원들에게 자진 해산요구를 수차례 해온 경찰이 자정께부터 강제 해산을 시작하면서 물리적 충돌로 인한 크고 작은 부상자가 속출했다.

일부 주민들은 서로의 몸을 끈으로 묶어 경찰의 강제해산에 맞섰다.

경찰은 주민 등이 동원해 길목을 가로막고 있던 차량 30여 대의 유리창을 깨고 견인을 시도했다.

이로 인해 구급차가 쉴 새 없이 현장을 오가며 부상자를 실어 날랐다.

경찰은 현재 집회 인원 중 절반가량을 해산해 사드 발사대 진입로를 확보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