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사고

[데일리메일]서울 강남서 50대 전직 보험사 지점장 ‘해촉 트라우마’투신 사망

[데일리메일=김재범 기자]5일 오후 215분께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대형 보험사 사옥 옆에서 A(58) 씨가 숨져 있는 것을 행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해당 보험사 소속 지점장이던 A 씨는 이날 사옥 21층에서 창문을 열고 뛰어내렸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조사결과 A 씨는 실적 부진을 이유로 지난달 말 회사에서 해촉된 것으로 밝혀졌다.

A 씨는 지난 2001년부터 해당 보험사와 1년 단위로 위탁 계약을 하며 지점장으로 근무해왔다. 그는 해촉 근거가 된 올해 상반기 평가가 불공정했다고 회사에 항의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면서 "A 씨 가족과 회사 직원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