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사고

[데일리메일]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 가해자, 2명아닌 4명↑

[데일리메일=김재범 기자]부산 사상경찰서는 5일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과 관련, A(14)·B(14)양과 함께 C(14)양과 D(13)양이 폭행에 가담했다는 진술을 확보해 이들 4명을 특수상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 중 C양은 생일이 아직 지나지 않아 형사처벌을 받지 않게 됐다. 형법상 만 14세 미만의 촉법소년은 범죄를 저질러도 형사처벌을 받지 않는다.

경찰에 따르면 A양 등 4명은 이달 1일 오후 830분께 부산 사상구의 한 공장 인근 골목에서 피해 여중생을 데려가 1시간 30분 동안 주먹과 발, 둔기 등으로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양 일행 중 1명은 폭행에 직접적으로 가담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A·B양은 폭행 후 인근에서 행인의 신고를 받고 순찰차, 119구급차 등이 출동하는 것을 보고 뒤늦게 112에 전화해 자수했다.

A·B양은 다른 여중생 3명과 함께 2개월 전인 지난 629일 사하구의 한 공원에서 해당 피해 여중생을 불러내 폭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피해 여중생 가족은 사건 발생 다음날인 630일 경찰에 5명을 고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