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데일리메일]외환보유액 3848억 달러 사상 최대속 ·여행수지 적자 ‘역대 최대’

[데일리메일=이시앙 기자]지난 7월 우리나라의 경상수지가 726000만달러를 기록하며 65개월 연속 흑자행진을 이루어져 외환보유액 3848억 달러로 사상 최대로 이어갔지만 사드여파로 여행수지는 역대 최대 적자를 기록했다.

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77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상품수지와 서비스수지를 합산한 경상수지는 726000만달러 흑자로 집계됐다. 이로써 우리나라 경상수지는 65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가게 됐다.

7월 경상흑자 규모는 지난 6(701000만달러)에 비해서는 늘었지만 전년동월(841000만달러)에 비해서는 13.6% 감소했다.

전년동월대비 흑자폭이 줄어든 것은 여행수지 등 서비스수지 적자가 확대된 데 따른 것이다.

우선 상품수지는 1071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해 전년동월(1067000만 달러)에 비해 흑자 폭이 소폭 확대됐다.

수출과 수입이 모두 전년동월대비 증가했지만 수입 증가폭이 수출 증가폭보다 더 컸다. 수출은 4721000만 달러로 전년동월대비 11.4% 증가했고, 수입은 365억 달러로 15.2% 늘었다.

품목별 수출액(통관기준)을 보면 반도체가 811000만 달러로 60.9% 급증했고, 선박이 601000만 달러로 219% 증가했다. 반면 정보통신기기와 가전제품이 각각 16.4%, 19.2% 감소했다.

품목별 수입액(통관기준)을 보면 원자재, 자본재, 소비재 수입이 각각 10.7%, 19.3%, 21.8% 증가했다.

서비스수지는 3290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 6(281000만달러 적자)이나 지난해 7(158000만달러 적자)에 비해 적자 폭이 확대됐다. 이는 역대 2위 적자 규모다. 가장 많았던 것은 지난 1336000만달러 적자 였다.

특히 서비스수지 가운데 여행수지 적자 규모는 179000만달러로 역대 최대 적자를 기록했다. 종전 최대 규모였던 지난 20087165000만달러 적자 기록을 훌쩍 뛰어넘었다.

출국자수는 2389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4.5% 늘어났지만 입국자수가 1009000명으로 40.8% 감소한 데 따른 것이다. 특히 중국인 관광객 입국자가 281000명으로 69.3%나 급감했다.

한편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6개월 연속 증가하며 사상 최대치를 또다시 경신했다. 한국은행은 지난 8월 말 현재 외환보유액이 38484000만달러로 집계됐다고 4일 밝혔다. 이는 전달 대비 108000만달러 증가한 것이다.

외환보유액은 지난 2월 소폭 감소했다가 3월부터 6개월 연속 증가했다. 한국은행은 이와 관련, "외화자산 운용수익, 유로화 등 기타통화 표시 외화자산의 미달러화 환산액 증가 등에 주로 기인한다"고 밝혔다.

국내 외환보유액은 2013년 말 34646000만달러, 2014년 말 36359000만달러, 2015년 말 36796000만달러, 2016년 말 3711억달러, 20178월 말 38484000만달러 등으로 증가세를 지속하고 있다. 올해 들어선 1374000만달러 증가했다.

외환보유액을 세분화해서 보면 유가증권이 가장 많은 3542억달러로 전체의 92.0%를 차지했다. 이어 예치금 2077000만달러(5.4%), 479000만달러(1.2%), SDR 332000만달러(0.9%), IMF포지션 175000만달러(0.5%) 등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지난 7월 말 기준으로 세계 9위 수준이다.

중국이 3807억달러로 1위를 유지한데 이어 일본 12600억달러, 스위스 7855억달러, 사우디아라비아 4945억달러 등의 순서였다.

이밖에 대만(4445억달러), 러시아(4184억달러), 홍콩(4133억달러), 인도(3937억달러)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에 이어서는 브라질(3810억달러)10위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