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

[데일리메일]추석 한가위,단군이래 최대‘황금연휴’➫10월2일 임시공휴일 지정,최장 10일 연휴

[데일리메일=김진의 기자]정부는 5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102일 임시공휴일 지정안'을 의결했다.

102일 임시공휴일 지정은 추석 명절을 맞아 국민에게 충분한 휴식을 보장해 일과 삶, 가정과 직장 생활의 조화를 누리게 하자는 취지이며 문 대통령의 공약사항 중 하나였다.

올해 103(화요일)은 개천절이고, 4일은 추석, 5일은 추석 다음 날, 6일은 대체공휴일이다.

102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됨에 따라 이전 주말인 930(토요일)부터 109(월요일) 한글날까지 최장 10일을 쉴 수 있다.

정부는 대통령 재가, 관보 공고 등 후속조치를 하는 한편 임시공휴일 지정으로 국민 불편이 예상되는 관공서 민원실, 어린이집 운영 등에 대해 관계 부처가 사전에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정부는 아울러 올 추석 연휴 기간 중 1035일 사흘간 고속도로 통행료도 면제해 주기로 했다.

'고속도로 명절 통행료 무료화' 역시 문 대통령의 공약사항으로, 정부는 유료도로법 시행령을 개정해 설날 및 추석의 전날·당일·다음날까지 3일간 통행료를 면제한다.

정부가 임시공휴일을 지정하는 것은 정부 수립 이후 60번째이다.

앞서 박근혜 정부는 2015년 광복 70주년을 맞아 814일을 임시공휴일로, 작년 5월에는 가정의 달을 맞아 어린이날 다음날인 6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해 55일부터 8일 일요일까지 나흘간 황금연휴를 보낼 수 있게 했다. 조기 대선이 치러진 올해 59일도 임시공휴일이었다.

문재인 정부 역시 국정운영 5개년 계획을 발표하면서 "노동자의 휴식이 있는 삶이 중요하다"며 법정 근로시간 준수와 함께 대체공휴일 확대 등을 약속했다.

한편 정부가 임시공휴일을 지정하는 것은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에 근거한 것으로, 원칙적으로는 관공서 근로자, 즉 공무원들에게 효력을 미친다.

대기업들은 노사 단체협약·취업규칙을 통해 관공서의 공휴일과 임시공휴일까지 유급으로 쉴 수 있게 보장하지만, 중소기업 등은 그렇지 못한 곳이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