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데일리메일]하태경“자유한국당,안보뒷전 보수정당 두 번 죽여”vs손혜원“한대 때리실래요?”

[데일리메일=안충모 기자]“적어도 보수정당이면 대한민국 안보를 생각해야 할 것 아니야. 당신들이 보수정당 두 번 죽이는 거야”-하태경 바른정당 의원

네가 어떻게 네 입으로 보수를 입에 올려 이 자식아, 이 나쁜 자식아.”-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

정기국회가 4일부터 시작된 가운데 김장겸 MBC 사장 체포영장에 반발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은 국회 일정 보이콧 입장을 고수했다. 이러한 가운데 본회의장 앞에서 피켓 시위를 하는 과정에서 보수정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의원들과 충돌이 벌어졌다.

이와관련, 하태경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두 번의 호통치기가 있었다""한번은 안보 내팽겨치는 한국당을 향해서이다! 그 과정에서 저한테 한국당 의원들이 저급한 욕설을 좀 했다"고 글을 올렸다.

이날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국회 본청 앞에서 피켓 시위하는 한국당 의원들에게 "안보 정당이 지금 뭐 하는 거야. 북한이 쳐들어올 판에"라고 말하자 하태경 의원의 발언에 발끈한 한국당 의원들의 고함소리와 욕설 소리, '하태경 조용히 해' 등 목소리가 들리며 소란스러워졌다.

이에 발끈한 하태경 의원은 다시 돌아와 "당신들 보수정당 두 번 죽이는 거야, 대한민국 안보만은 보수가 지켜야 될 거 아니야"라고 더 목소리를 높이자 한국당 정진석 의원은 "야 하태경 너 이리 와봐. 네가 어떻게 네 입으로 보수를 입에 올려 이 자식아"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하태경 의원은 페이스북에 "또 한번의 호통은 추미애 대표를 향했다""문대통령까지도 극한의 대북 응징을 주장하는데 추대표는 핵실험 바로 다음날 또 대화해야 한다고 했다. 여당 대표가 대통령 도와주지는 못할망정 대통령 방침에 정면 도전하는 거다"고 강조했다.

한편 손혜원 민주당 의원이 시위 장면을 휴대폰으로 촬영하자 일부 의원들이 몸으로 막아서면서 충돌했다. 손의원은 이에 대해 한대 때리실래요?”라고 말하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저리 꺼져. 사드 댄스 한 번 더 하라고. 반성해라!”라고 받아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