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데일리메일]송영무“美에 항모·핵잠수함 등 정례적 확장억제자산 배치요구”

[데일리메일=김현석 기자]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4일 국회 국방위원회의 현안 업무보고에서 최근 한미 국방장관회담에서 전술핵무기 재배치가 거론돼 논란이 된 것과 관련한 더불어민주당 진영 의원의 질의에 대해 "의원들과 언론 일부에서 전술핵 배치 요구가 강하니 정기적, 정례적인 억제 자산 전개를 한반도에 하는 게 좋겠다는 요구를 미국에 했다"고 답변했다.

송 장관은 "부산항, 진해항, 제주항에는 '포트 비지트'(항구 접안)할 때 요금도 안 물고, 서비스를 잘할 테니 항모전단, 핵잠수함, 폭격기가 들르는 것이 좋겠다 하는 의미에서, 정례적 전략 자산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그런(일부 의원과 언론 보도) 얘기를 인용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후) 한국 특파원들하고 그런 얘기를 하니까 '전술핵 얘기도 나왔다, 전술핵 (재배치) 요구를 했다'는 것처럼 확대 해석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에 핵 탑재를 한다면 전술핵 재배치 문제가 국내에서도 강력히 제기될 것'이라는 지적엔 "강한 요구를 예상하지만, 한미 간 비핵화 문제와 국제 관계, 대북 문제에서 깊이 검토해 나갈 사안"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송 장관은 이어 "정책을 바꾸려면 국회에도 설명을 자세히 해야 하고, 단계를 거쳐 공론화도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