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데일리메일]“서경덕 ‘국정원 댓글팀장 의혹’ 덫 걸렸다”➯서교수“검찰서 밝힐 것”

[데일리메일=윤성현 기자]국가정보원이 검찰에 추가로 수사 의뢰한 18명의 '민간인 댓글 부대' 팀장 중 한 명으로 지목된 것으로 알려진 한국 홍보 전문가 서경덕(43) 성신여대 교수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글을 올려 "(제가) 국정원 댓글팀장을 맡았다는 기사가 나왔다"면서 "국정원 측에서 댓글팀장을 맡으라는 제의를 한 적조차 없다. 이 일로 한 통의 전화를 받은 적도 없고 어떠한 만남을 가진 적도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차명폰을 사용한다거나, 트위터 다른 계정을 만들어 활동한 사실이 전혀 없다. 이런 일들을 위한 활동비를 받았다는 기사도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서 교수는 모든 것이 국정원 직원의 허위보고로 일어난 일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잘 아는 국정원에 다니는 한 분이 전화를 줘서 2011년 가을 자신의 실적이 모자라 제 이름을 팔고 허위사실을 보고했다고 인정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가) 오늘 출근 후 국정원 측에 사실을 다 보고하고, 곧 검찰 측에도 자신이 직접 출두해 모든 사실을 다 밝히겠다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서 교수는 "검찰에서 연락 오는 대로 바로 출두해 위 사실을 다 떳떳이, 당당히 밝힌 후 반드시 명예회복을 하겠다""제가 쓴 글에 단 하나라도 사실이 아닌 것이 있으면 교수직 및 20년 넘게 해 온 한국 홍보활동을 모두 내려놓겠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조만간 서 교수를 불러 국정원에서 정부 옹호 트위터 글을 부탁받거나 활동비를 받았는지 등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앞서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20095월부터 201212월까지 심리전단 산하 사이버팀이 민간인으로 구성된 30개의 외곽팀을 운영했다고 발표했다.

국정원은 지난달 21일 이들을 수사 의뢰하고, 트위터 활동에 가담한 외곽팀장 18명을 파악해 이달 1일 추가로 수사 의뢰했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추가 수사 의뢰된 외곽팀장들이 전직 국정원 직원, 보수 단체 인사 중심이었던 1차 때와 달리 언론계 종사자, 사립대 교수, 대기업 간부, 대학생 등 다양한 경력을 가진 이들로 구성돼 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대포폰(차명폰)을 사용해 팀장만 접촉하는 등 점조직 형태로 운영하고, 활동 실적·파급력 등의 기준에 따라 활동비를 지급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