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데일리메일]이혜훈‘금품수수 의혹’사건, 제2 한명숙 사건‘부메랑➜서울중앙지검, 형사3부 배당

[데일리메일=안충모 기자]검찰이 이혜훈(53) 바른정당 대표의 '금품수수 의혹' 사건을 배당하고 본격 수사에 착수함에 따라 제2의 한명숙 사건으로 비화될지 시선이 집중된다. 한명숙 전 총리도 프로커 스타일인 건축사업가에 넘어가 옥살이를 했다.

이와관련, 서울중앙지검은 "이 의원 진정 사건을 형사3부에 배당했다"1일 밝혔다.

앞서 사업가 A씨는 지난달 31일 이 대표 관련 진정서를 제출했고 검찰은 관련 내용을 검토한 뒤 이날 사건을 배당했다.

A씨는 이 대표가 '20대 총선에서 당선되면 사업 편의를 봐주겠다'고 해 2015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현금, 명품 등 6000여만원 상당의 금품을 제공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 대표는 과거 금전거래가 있었던 것은 맞지만 이미 전액 상환했다고 항변했다.

이 대표는 지난달 31일 경기 파주시 홍원연수원에서 열린 '바른정당 국회의원 연찬회'에서 별도 기자회견을 열어 "A씨는 지난 총선 때 정치권 원로를 통해 소개 받았다""사이가 좋았을 때 빌리고 갚는 등 총 6000여만원이 오고 간 사실은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차용증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빌린 돈은 3~4개월 전에 다 갚았다""이후 A씨가 사업이 어려워졌다며 돈을 융통해 달라는 등 이상하다는 걸 느꼈고, 2~3일 전 인터넷 검색을 통해 그가 사기 전과범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A씨에 대해 법적대응을 준비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