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데일리메일]문재인 대통령 적폐청산‘독재정권’미화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후보자,청와대 인사시스템 불똥➨조국.조현옥 교체 목소리

[데일리메일=김진의 기자]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후보자가 유신 찬양 및 뉴라이트 논란에도 사퇴 거부 의사를 밝힌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내에서도 비판 기류가 이어지고 있다. 잇따른 인사 논란을 거치며 청와대의 인사추천과 검증 시스템에 대한 우려를 나타나고 있다.

박 후보자는 진화론을 부정하는 창조과학회 이사로 활동한 데 따른 '창조론 신봉 논란', 자녀의 이중국적과 부인 세금 탈루 의혹을 받고 있다. 여기에 결정적으로 포항공대 교수 시절 뉴라이트의 건국절에 찬동하고 독재정권을 미화하는 듯한 연구보고서를 작성한 사실이 알려져 문재인 정부의 국정철학과 맞지 않는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에 자유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은 물론 문재인 정부에 상대적으로 우호적이었던 정의당까지 비판 대열에 가세했지만 민주당은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 공식 논평도 전무한 상태다.

일단 지도부는 "청문회까지 지켜보자"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박 후보자 논란에 대해 "본인이 좀 해명을 할 것"이라며 "들어보고 판단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러나 물밑에서는 개별 의원들이 사퇴 의견을 강하게 제시하는 등 불편한 심경을 드러내고 있다.

백혜련 민주당 의원은 이날 cpbc 라디오 인터뷰에서 "당내에서도 문제 제기를 하시는 분들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뉴라이트 사상을 가지고 계신 분이라면 민주당의 정당이념과는 맞지 않는 부분이기 때문에 문제 제기를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의 한 중진의원은 "이명박 대통령 때부터 이어진 역사왜곡 시도에 맞서 끊임없이 투쟁해 왔는데 청와대가 박 후보자의 역사관 검증을 제대로 하지 않은 이유를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우선 박 후보자가 장관직에 부적합하다는 것이 당의 공통 인식"이라고 했다.

특히 박 후보자의 경우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기조에 반하는 뉴라이트 사관을 가진 인물로, 지지층의 반발까지 불러일으키고 있다는 점에서 내부적으로 심각성을 크게 느끼는 분위기다.

민주당의 한 당직자는 "문재인 정부가 적폐청산을 내세워 당선됐고, 국민이 바라는 부분도 여기에 있다""당에서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4년형도 짧다고 주장하는 상황에서 뉴라이트 사관을 가진 인사를 앉혀 놓으면 우리가 무슨 말을 할 수 있겠냐"고 답답한 심경을 드러냈다.

일각에서는 청와대가 박 후보자의 업무와 관련성이 낮은 부분에 대해서는 검증을 소홀하게 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 중진의원은 "인사추천시스템 상으로는 이미 박 후보자의 문제에 대해서 확인했겠지만 무겁게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생각보다 반응이 심상치 않다"고 말했다.

한 초선의원은 "후보자의 역사관에 문제가 있는 것은 맞지만 사실상 후보자가 맡고자 하는 업무와는 큰 관련성이 없는 것 아니냐""청와대에서도 업무 능력만을 중심으로 검증을 했던 것 아닌가 싶다"고 전했다.

앞서 김기정 국가안보실 제2차장·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각종 논란으로 사퇴한 가운데, 인사 논란이 재발하자 청와대의 인사추천 과정 전반에 대한 불신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당의 한 중진의원은 "청와대 인사시스템이 어떻게 돌아가는 지 모르겠다""추천인이 누군지 알 수 없다. 결국에는 대통령의 핵심 측근 인사들이 추천하고 인사위원회에서 인사보좌관이 검증하는 것 아닌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또 다른 중진의원은 "박 후보자의 성향이나 철학, 역사관에 대한 검증을 어디에서 했는지 알 수가 없다"고 푸념했다. 한 초선의원 또한 "박 후보자의 역사관 등을 청와대에서 검토를 한 것인지 혹은 간과한 채 지명된 것인지 그 과정을 알 수가 없기 때문에 대안을 제시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