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사고

[데일리메일]원룸서 살던 20대 가족도움 끊긴지 두달 만에 숨진채 발견

[데일리메일=김재범 기자]1일 부산 연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후 715분께 부산 연제구의 한 원룸에서 김모(29) 씨가 방안에 누운 채 숨져 있는 것을 아버지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김 씨의 아버지는 "2개월 전부터 아들과 연락이 되지 않아 원룸을 찾아와보니 숨져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이 발견했을 당시 김 씨의 시신은 부패가 상당히 진행된 상태였다.

경찰 조사결과 김 씨는 3년 전부터 부모로부터 생활비, 용돈을 받아왔고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생활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김 씨는 두 달여 전부터 가족에게 집세나 휴대전화 사용료 등을 지원받지 못한 뒤 가족과 연락이 끊긴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평소 김씨가 몸이 아프다는 말을 했다는 주변인의 진술을 토대로 김 씨를 부검해 정확한 사망 원인·시점 등을 밝힐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