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메일]신태용號 한국축구,이란 장벽깨기 실패➦우즈벡전 승리해야 자력 본선행

[데일리메일=이유정 기자]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9차전 홈경기에서 전후반 90분 공방을 펼쳤지만 유효슈팅 '제로'의 무기력한 공격 탓에 이란과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이로써 한국은 승점 3점을 확보할 기회를 날려 423(승점 14)2위를 간신히 유지했다.

중국이 한국을 승점 1점 차로 뒤쫓던 3위 우즈베키스탄(45·승점 12)1-0으로 잡아줬기에 무승부는 더 큰 아쉬움으로 남았다. 다만 우즈베키스탄과 승점을 2점 차로 벌린 데 위안으로 삼아야 했다.

한국은 다음 달 5일 자정 원정으로 치러지는 우즈베키스탄과의 최종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조 2위에 주어지는 본선 직행 티켓을 건 벼랑 끝 대결을 벌인다. 비기기만 해도 러시아행 티켓을 거머쥐지만 패하면 3위로 밀려 험난한 플레이오프 여정을 거쳐야 한다.

4경기 연속 패배를 안겼던 이란과의 악연을 끊지 못한 채 A매치 상대전적 9813패의 열세를 이어갔다.

한국의 이란전 승리는 2011122일 아시안컵 81-0 승리 이후 67개월째 없다. 한국은 이후 4경기 연속 0-1 패배를 당했다.

안방에서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할 찬스였지만 한국의 무딘 창이 이란의 두꺼운 방패를 끝내 뚫지 못했다.

한국은 슈팅 6개를 기록했지만 유효슈팅은 단 한 개도 기록하지 못했다. 지난해 1011일 이란 원정에 이은 이란전 2경기 연속 '유효슈팅 제로' 행진이다. 또 이란전 5경기 연속 무득점 수모도 계속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