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

[데일리메일]국가정보원 인사처장출신 김병기,원세훈 갑질 폭로➾“직원 냉장고 물마시자 자물쇠 채워‥개 찾아와”

[데일리메일=김현석 기자]국가정보원 인사처장출신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1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박찬주 전 대장 부부 갑질은 원세훈 전 원장 부부에 비하면 경미한 수준"이라며 원 전 원장 부부의 갑질에 대해 말했다.

김 의원은 "공관에 있는 직원들이 부부가 쓰는 냉장고 물을 마셨는데, (원 전 원장 부인이) 그 일로 냉장고에 자물쇠를 채워버렸다"며 또 "보수 공사를 하는 현직 직원들에게는 공사를 잘못하면 남편한테 얘기해 잘라버리겠다"고 말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 의원은 (원 전 원장 부부의) 강아지 관리로 직원들이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개가 도망가서 직원들이 일하다 말고 개를 찾으러 가기도 했다"고 연이어 폭로했다. "(원 전 원장 부부가) 공관 텃밭을 직원들에게 대신 갈라고 시켜서 고급 간부가 직접 호미를 들기도 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그보다 더 한 이야기도 많다"며 말을 아꼈다.

30일 원세훈 전 국정원장은 파기환송심에서 국가정보원의 대선 개입을 지시한 혐의 등으로 징역 4년을 선고받았다.

김 의원은 이번 원 전 원장의 선고 결과로 관심을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불가피하게 (수사로) 가게 되지 않나 생각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