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데일리메일]이혜훈 바른정당 대표, 금품수수의혹 논란➨“오랜전 갚았다” 법적대응

[데일리메일=안충모 기자]바른정당 이혜훈 대표는 31일 자신이 한 사업가로부터 명품 의류 등 수천만 원대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을 두고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일부 언론은 이날 이 대표가 20대 총선에 당선될 경우 사업 편의를 봐주겠다고 해서 그에게 수천만 원대 금품을 제공했다는 한 사업가의 주장을 보도했다.

이 대표는 공식 입장문을 내 이 사업가와의 관계에 대해 “(그가) 정치원로를 통해 언론계·정치권 인맥이 두터운 동향인인데 자원해 돕고 싶다(나한테) 접근해 와 알게 됐다고 말했다.

금품수수 의혹에 대해선 수시로 연락해 개인적으로 쓰고 갚으라고 해 중간중간 갚기도 하고 빌리기도 하는 방식으로 지속하다 오래전에 전액을 다 갚았다고 밝혔다.

물품은 코디 용품이라며 일방적으로 들고 왔고, 구입 대금도 모두 오래전에 전액 지급을 완료했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오래전 (금품 부분은) 다 갚았는데도 무리한 금품 요구를 계속해 응하지 않았고 결국 언론에 일방적으로 왜곡해 흘린 것이라며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자신이 이 사업가를 대기업·금융기관 임원들에게 소개해줬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소개했다는 두 사람을 연결한 적도 없고, 더욱이 청탁한 일은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