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데일리메일]한국계 빅터 차,주한 미대사 vs 조윤제 서강대교수,주미대사➜주중,노영민.주일,이수훈 내정➟빅터 차,대북전문가

[데일리메일=김진의 기자]주미대사에 조윤제(65) 서강대 국제대학원 교수가 내정된 가운데 신임 주한 미국 대사로 빅터 차(56) 조지타운대 교수가 내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빅터 차가 부임하면 두 번째 한국계 주한대사가 탄생하게 된다.

로이터통신이 29(현지시간) 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빅터 차 교수를 차기 주한 미 대사로 임명할 계획을 가지고 있으며, 곧 이같은 사실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빅터 차 교수는 2004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담당 국장을 지내고 현재 미국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 석좌로도 활동하고 있다.

통신은 빅터 차 내정에 대해 "이는 오랜 협의의 결과"라면서 "북한 핵 미사일의 미 본토 타격 위협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 정책이 가장 큰 도전에 직면한 상황에서 그의 임명이 이뤄지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이 주일대사에 이수훈(63) 경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를 각각 내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중대사에는 이미 내정이 확실시됐던 노영민(60) 전 의원이 확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대선 때 문 대통령의 싱크탱크인 '정책공간 국민성장' 소장을 맡았던 조 교수는 주미대사에 비() 외교관 출신이 기용될 것이라는 전망 속에서 꾸준히 후보로 거론되던 인물이다.

노무현 정부에서 대통령 경제보좌관과 주() 영국대사를 지낸 조 교수는 새 정부와 국정코드가 맞는 데다 외교 경험을 갖추고 있어 주미대사로서 적임이라는 평가를 받아왔다.

조 교수 자신은 계속해서 주미대사직을 고사해왔으나 거듭된 설득 끝에 청와대의 제안을 받아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주일대사에 내정된 이 교수는 참여정부에서 대통령자문 동북아시대위원회 위원장을 지냈고 문 대통령 당선 뒤에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외교안보분과 위원장을 맡았다.

2012년 대선 때도 대선캠프 산하 남북경제연합위원회 위원을 맡아 활동한 덕에 문 대통령의 의중을 잘 아는 것으로 평가받는다.

4강 대사 중 주러시아 대사는 아직 인선이 진행 중인 것으로 보인다.

오영식 전 민주당 의원과 장호진 전 총리 외교보좌관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으나 청와대 관계자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