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데일리메일]청와대 고위직 15명 중 7명 2주택자➦장하성,93억1천900만원

[데일리메일=김진의 기자]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청와대 고위공무원 15명 중 8명이 다주택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5일 공개한 고위공직자 재산등록 현황에 따르면 531일 이전 임명된 청와대 재산공개 대상자 15명 중 8명이 집을 2채 이상 소유했다.

문 대통령은 본인 명의로 경남 양산의 단독주택을 보유했고 김정숙 여사 이름으로 서울 홍은동 연립주택을 보유한 것으로 신고했다.

문 대통령은 참여정부 때 청와대 근무를 마치고 경남 양산에 자택을 마련했으나, 18대 대선 출마 등 정계 활동을 시작하면서 서울에 집을 구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18대 대선 당시와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로 활동하던 시기에는 딸 부부 소유의 서울 구기동 빌라에 머물렀으나, 민주당 대표를 사임했을 때 즈음 김정숙 여사 명의로 홍은동 자택을 구입했다.

청와대 소속 재산공개 대상자 중 가장 많은 931900만 원의 재산을 신고한 장하성 정책실장은 114천만 원 상당의 서울 송파구 아파트와 경기도 가평 단독주택(19900만 원)을 보유한 것으로 파악됐다.

498900만 원을 신고한 조국 민정수석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서울 서초구 아파트(71400만 원)와 부산 해운대구 아파트(21900만 원) 2채를 신고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경기도 성남시 분당에 본인과 배우자 공동명의의 아파트(56천만 원)와 본인 명의 아파트(44천만 원) 2채를 신고했고, 조현옥 인사수석은 서울 강서구에 본인 명의의 아파트(32천만 원) 1채와 배우자 명의의 전북 익산 단독주택(3500만 원) 1채씩을 신고했다.

이 밖에 이정도 총무비서관과 한병도 정무비서관이 2채씩 주택을 보유했으며, 이상붕 경호처 처장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아파트와 연립주택 등 3채를 보유한 것으로 신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