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데일리메일]권성문 KTB증권 회장 갑질, 직원 폭행➽수천만원 합의금 무마

[데일리메일=이시앙 기자]권성문 KTB투자증권 회장이 출자 회사의 직원을 폭행하고,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수 천만원을 건넨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9월 권 회장은 개인적으로 출자해 설립한 한 수상레저 리조트 업체 직원의 무릎을 두차례 걷어차는 등의 폭행을 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폭행 직후 피해 직원이 회사를 그만두며 폭행 사실을 외부에 알리려 하자, 권 회장은 KTB투자증권 쪽 임원을 통해 해당 직원에 수 천만원의 합의금을 전달하며 확약서를 요구했다.

이 확약서에는 더 이상 폭행 사실을 문제 삼지 않을 것이며, 주변에 보낸 사건 당시의 CCTV 영상 등을 모두 자발적으로 파기해야 한다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또 만약 이를 어길 경우 합의금의 2배를 위약금으로 물고 민·형사상 책임을 지겠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이에 대해 KTB투자증권 관계자는 "당시 리조트를 오픈하는 과정에서 업무조율이 제대로 되지 않는 등 어수선한 상황이 이어져 질책하는 과정에서 감정이 커져 이러한 일이 발생한 것 같다""피해 직원에게 (권 회장이 직접)사과를 했으나 퇴사를 하겠다고 해서 이에 대한 보상을 해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피해 직원과 우리 쪽 임원이 한달 간에 걸쳐 조율을 해 확약서에 합의했다"며 폭행 관련 합의가 강요로 인해 이뤄진 것이 아니냐는 항간의 의혹을 부인했다.

KTB투자증권 측의 이러한 해명에도 정우현 전 미스터피자 회장의 '경비원 폭행', 이장한 종근당 회장의 '운전기사 갑질' 논란에 이어 불거진 이번 사건으로 기업 오너들의 '갑질 논란'에 대한 비판은 당분간 거세게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