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데일리메일]“대한민국,지금 ‘프리터족 시대’➩아르바이트 성인 56%,생계비 벌기 1년새 거의 2배”

[데일리메일=이재환 기자]23일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에 따르면 지난 2일부터 21일까지 20세 이상 성인 아르바이트 종사자 15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전체의 56.0%가 자신을 프리터족이라고 답했다.

프리터족은 '프리(Free)''아르바이트'를 줄인 말로, 1990년대 초반 일본에서 경제불황으로 직장 없이 아르바이트로 생활하는 청년층에 붙여진 신조어다.

이는 지난해 6월에 실시한 같은 조사에서 집계된 응답 비율(31.8%)의 거의 2배에 달하는 수준이다.

알바몬 관계자는 "프리터족은 평균 1.5개의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월 평균 100만원 정도를 버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자신을 프리터족으로 규정한 응답자(590) 가운데 비자발적이라고 밝힌 비율이 55.8%(329)에 달해 절반을 넘었다.

프리터족이 된 이유로는 '생계비·용돈을 벌기 위해서'라는 응답이 50.5%(이하 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취업이 어려워서(38.6%) 조직·사회생활 없이 자유롭게 살고 싶어서(28.6%) 어학연수·대학원 진학 등 특정 목적을 이루기 위해서(16.4%) 등의 순이었다.

프리터족이 증가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전체의 59.8%'너무 어려운 정규직 취업'(59.8%)이라고 밝혔으며, '2018년 최저임금이 큰 폭으로 상승했기 때문'이라는 응답도 47.0%에 달해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