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데일리메일]EU,또 ‘피의 금요일’➼바르셀로나 차량 테러로 13명 사망·80명 부상‥용의자 2명 검거

[데일리메일=김재범 기자]유럽이 또 다시 피의 금요일이 엄습했다.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흰색 밴차량이 갑자기 인도로 돌진해 최소 13명이 사망하고 80명 이상이 부상했다고 17(현지시간) 바르셀로나 시당국과 현지 경찰이 밝혔다. 스페인 일간 엘파이스는 경찰이 이번 공격을 테러로 간주했다고 보도했다.

사건이 발생한 곳은 바르셀로나 도심에 있는 유명 관광지인 라스 람블라스 구역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트위터를 통해 '대대적인 충돌'이 벌어졌다고 현장 상황을 전했다.

이번 차량 돌진 테러는 지난 2004년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에서 알카에다의 영향을 받은 세력이 통근열차를 상대로 폭탄테러를 감행해 192명이 사망한 이후 최악의 테러로 기록됐다.

카를로스 푸이그데몽 카탈루냐 주지사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용의자 2명이 체포됐다고 전했다. 경찰은 바르셀로나 차량 돌진 테러와 관련해 1명을 체포했다고 밝혔지만 그의 신원이나 역할을 공개하지 않았다.

지역신문인 라 반가르디아는 용의자 중 1명이 바르셀로나 외곽에서 경찰과 총격전을 벌이다 사살됐다고 전했다. 바르셀로나 차량 테러 이후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는 이번 테러가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경찰은 인근 기차역과 지하철역을 폐쇄했으며 주민들과 관광객들에게 시내 중심가에 위치한 카탈루냐 광장에 가지 말 것을 당부했다.

현지 매체 엘 페리오디코는 총으로 무장한 2명의 남성이 바르셀로나 도심의 바(bar)로 몸을 숨겼으며 이 지역에서 총격이 벌어졌다는 목격자의 증언이 나왔다고 전했다.

마리아노 라호이 스페인 총리는 이번 사건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며 부상자들을 치료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밝혔다. 바르셀로나 도심 상공에는 헬기가 포착됐으며 사건 현장에는 수십대의 경찰차와 응급차가 출동했다.

유럽에서는 지난해부터 민간인을 겨냥한 차량 돌진 테러가 수차례 발생했다. 지난해 7월에는 프랑스 남부 휴양지인 니스에서 트럭 돌진 테러가 발생해 최소 86명이 사망하는 참사가 벌어졌다. 당시 프랑스 대혁명 기념일을 맞아 인파가 니스 해변으로 몰려나와 피해가 컸다.

지난해 12월에는 베를린 크리스마스 시장으로 트럭이 돌진하는 테러가 일어났다. 이 테러로 12명이 사망하고 50여명이 부상했다. 트럭 테러 이후 도주했던 용의자 아니스 암리는 이탈리아에서 경찰에 사살됐다.

지난 322일 영국 런던 웨스트민스터 국회의사당 인근에서 니스·베를린 트럭 테러와 유사한 차량 돌진·흉기테러가 발생했다. 범인은 이날 현대 i40 자동차를 몰고 관광객이 몰린 의사당 앞 다리 위를 질주해 보행자들을 친 다음 철제문을 통과해 의사당의 내부 안뜰인 뉴 팰러스 야드로 돌진했다. 이날 테러로 5명이 숨지고 40명이 부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