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데일리메일]【문재인 대통령 취임10일】“한반도 ‘제2 6.25동란 없다➩北 특사파견 고려”

[데일리메일=김진의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제26.25동란을 한반도에서 없으며 긴장완화가 되면 북한에 특사를 파견하고 남북정상회담도 열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6·25 전쟁으로 인한 위기에서 온 국민이 합심해서 이만큼 나라를 다시 일으켜 세웠는데 두 번 다시 전쟁으로 그 모든 것을 다시 잃을 수는 없는 노릇"이라며 "한반도에서 두 번 다시 전쟁은 없을 것이라고 자신있게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 도발에 대해서 강도 높은 제재와 압박을 가하더라도 결국은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것이 국제적인 합의"라며 "미국과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도 다르지 않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유엔 안보리에서 북한의 수출의 3분의 2를 차단하는 강력한 경제 제재를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는데 러시아와 중국도 참여했다""그것은 달리 말하면 전쟁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에서의 군사행동은 우리 대한민국만이 결정할 수 있다""대한민국의 동의 없이 누구도 한반도에서 군사행동을 결정할 수 없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트럼프 대통령도 북한에 대해서 어떤 옵션을 사용하든 그 모든 옵션에 대해서 사전에 한국과 충분히 협의하고 동의받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그것은 한미 간 굳은 합의다"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그래서 전쟁은 없다. 국민께선 안심하고 믿으시기 바란다""전쟁의 위기를 부추기고 국민 불안하게 하는 것은 사실이 아닐 뿐더러 국민에 대한 도리도 아니고 우리 경제를 더 어렵게 만드는일이라는 말씀을 함께 드린다"고 말했다.

"대화 자체를 목적으로 둘 순 없다. 대화하기 위해서는 대화 여건이 갖춰져야 한다""대화의 여건이 갖춰진다면 북한에 특사를 보내는 것도 고려할 수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한에 특사를 보낼 의향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대화가 좋은 결실을 보리라는 담보가 있어야 한다""적어도 북한이 추가적인 도발을 멈춰야만 대화의 분위기가 조성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화의 여건이 갖춰지고 남북관계를 개선해 나가는데, 또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판단하면 특사 파견도 고려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