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데일리메일]동시다발 재건축 과천시➷소음·분진·안전 민원 폭발➾인구 18000여명 감소, 의회구성 난항

[데일리메일=김재범 기자]과천시는 현재 시내 아파트 12개 단지 중 오래 전 재건축한 2개 단지(주공 3·11단지)를 제외한 5개 단지(주공 1·2·6·7·12단지)가 재건축 중인 경기도 과천시가 공사현장에서 발생하는 소음과 분진, 통학로 학생 안전문제 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5개 단지에서 한꺼번에 재건축이 이뤄지다 보니 주민들의 불편이 커지며 과천시와 재건축 조합, 시공사에 대한 불만도 늘고 있다.

또 동시다발적 재건축으로 인해 약 18천여명의 인구가 감소, 내년 지방선거에서 기초의원수도 줄판이어서 의회구성의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

원문동 2번지와 별양동 8번지 일대인 이곳은 올 11월까지 철거를 완료한 뒤 공사를 시작해 20207월 지상 35층짜리 아파트 21개 동(2128세대)을 짓는 재건축이 추진되고 있다.

공사 차량들이 쉴 새 없이 드나들어야 할 이곳은 그러나 인부들이 방음벽 설치 공사만 진행하고 있을뿐 차량 이동은 찾아볼 수 없다.

별양32로 앞 왕복 4차로 쪽으로 공사 차량 진·출입로가 설치돼 있지만 정작 차량 이동은 없다. 공사 현장 바로 옆에 있는 교회에서 공사차량의 출입으로 인한 소음과 분진, 교통난 등을 이유로 반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시공업체 측은 "그나마 교회 앞 도로 방향이 왕복 4차로로 넓어 덤프트럭 같은 대형 공사 차량이 드나들 수 있는데, 교회의 반대가 심해 난감하다"면서 "다른 곳은 진·출입로를 만들려 해도 왕복 2차로로 좁아 트럭 이동이 어렵고 오히려 보행자와 통학 학생의 안전에 위험성이 더 커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하소연했다.

업체 측은 "현재의 진·출입로를 사용하지 못하면 신축공사 자체를 할 수 없게 된다"고 주장했다.

교회와 주민들은 공사차량으로 인한 인근 유치원 원생들의 안전문제, 비산 먼지 문제를 거론하며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중앙동 37번지 주공1단지 재건축 현장도 공사 차량들 때문에 과천중·과천외고 학생의 통행 안전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다.

공사 현장과 인접한 주택가 주민들도 생활 불편을 시에 호소하고 있다.

부림동 49번지 주공 7-1단지는 인근 관문초등학교 운동장 일조권 침해로, 별양동 52번지 주공6단지는 공사 차량 출입구와 청계초등학교 학생 통학로에 대한 주민 민원이 각각 제기된 상태다.

특히 부림동 7-1단지 재건축 현장에서는 기준치보다 300배 높은 고농도 석면이 발견돼 주민 불안은 더 크다.

이런 불만과 우려가 커지자 신계용 과천시장은 16일 안전총괄담당관, 도시정책과장 등 간부 공무원, 언론인 등 15명과 함께 5개 주공 재건축단지를 1시간 30분가량 돌며 현장을 점검했다.

신시장은 "우리 시 5곳에서 재건축 공사가 동시에 이뤄지고 있는 만큼 공사장 안전관리와 공사로 인한 주민불편을 파악해 더욱 더 철저하게 관리하겠다"면서 "특히 재건축 현장에서 안전사고가 나면 해당 현장뿐 아니라 전체 현장에 대해 안전이 확인된 경우만 공사를 재개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과천시의회 무소속 안영 시의원은 "과천에는 별다른 대책 없이 재건축이 5개 현장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돼 그 피해도 다른 지역보다 5배가 많고, 주민 불만과 불편도 크다"고 주장하고 "주로 재건축 현장 주변 학교의 학부모들이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 문제를 제기하고 있지만 조합이나 시공사에서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1단지 구조물 철거 시 비산먼지에 대한 주민들의 민원이 엄청나게 컸다""건설 현장에 비산먼지와 석면검출 등을 상시 모니터링하는 인력을 배치, 투명하게 문제점을 공개하고 신속히 대처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