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

[데일리메일]【광복절 72주년】서울 장안,‘태극기 물결’대신 ‘사드 찬반’ 대규모 집회

[데일리메일=이준혁 기자]광복 72주년인 15일 서울 장안에서 태극기 물결 대신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를 놓고 찬반 집회가 대규모로 열린다.

민주노총과 한국진보연대 등 200여 시민단체가 모여 구성한 '8·15범국민평화행동 추진위원회'는 이날 오후 330분부터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1만명이 참여하는 '8·15범국민대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이들은 미국의 대북제재 동참 중단과 남북대화 개시, 한미군사연습 중단, 사드 배치 철회, 한일위안부합의와 군사협정 철회 등을 요구하며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과 주한일본대사관까지 행진을 벌일 예정이다.

당초 추진위원회는 대사관을 에워싸는 형태의 인간띠잇기 행사도 예고했다. 그러나 경찰과 법원에서 잇달아 불허돼 이날 오후 대응 방향을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경찰은 지난 3일 교통체증, 미일 대사관의 기능과 안녕을 침해할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미일 대사관 뒤편 행진에 대해 금지통고를 내렸다. 주최 측은 이를 취소해달라며 서울행정법원에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그러나 법원은 14일 인간띠 행사가 '외교기관의 기능이나 안녕을 침해할 우려가 없다'고 단정할 수 없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또 재판부는 "·일 대사관 주위가 참가인들로 에워싸여질 경우 직원들의 출입이 제한될 수 있고 심리적으로 갇힌 상태로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추진위는 "기각 이유가 황당하다"며 이날 오후 1시 임시집행책임자 회의를 개최해 대응 방향을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추진위는 "국제 정세를 이유로 집회와 시위의 자유를 금지하는 것은 '중대한 시국'이라며 언론과 결사, 집회와 시위를 금지했던 독재정권들의 행태와 차이가 없다""대사관 일부 직원들의 통행 불편을 국민의 집회와 시위의 자유보다 우선시하고 향후 대사관앞 집회를 원천 봉쇄하겠다는 것과 마찬가지다"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전대협 동우회 등 36개 단체는 오후 1시 시청광장에서 '남북을 버무리는 8·15 통일비빔밥' 나누기 행사를 열 계획이다. 올해 4회째를 맞는 이 행사는 100여 명의 자원봉사단이 모여 비빔밥 1000인분, 냉커피 1000인분 등을 준비해 시민들에게 나눠준다.

민주노총은 오후 2시 서울광장에서 8·15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한다. 오후 8시부터는 서울광장에서 서울시와 서울시립교향악단이 주최하는 '광복 72주년 기념 광화문시민, 광장음악회'도 개최될 예정이다.

사드 반대 집회에 맞서 안보 위기를 주장하는 보수단체들의 대규모 집회도 예정돼 있다.

전군구국동지연합회 등 300여 개 시민단체는 이날 오후 4시 대학로에서 '8.15 구국 국민대회'를 열 예정이다. 이들은 사드 배치에 찬성한다는 구호를 외치며 대학로에서 대한문까지 행진할 계획이다. 사드 찬성 집회와 가까운 거리에서 열리는 만큼 양측의 물리적 충돌 가능성도 제기된다.

경찰은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81개 중대 6500명의 경력을 배치할 방침이다.

일부 도로에 차량 진입도 통제된다. 자정부터 오후 2시까지 광화문 삼거리에서 세종대로 사거리까지 550구간에서 1차로가 부분 통제된다. 이어 오후 2시부터 6시까지는 세종대로 양방향 1·2차로 일부 구간을, 오후 6시부터 밤 11시까지는 왕복 12차선 전 구간을 통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