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데일리메일]-문재인 대통령 100일-지지도 고공행진➨사드vs북미전선 內憂外患(내우외환)

[데일리메일=김진의 기자]'촛불혁명'으로 분출된 사회전반의 개혁 요구와 통합의 시대정신 속에서 숨가쁘게 내달려온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7일 취임 100일 맞는다. 그러나 지금 나라안에서는 사드 반대와 나라밖에서는 북한과 미국의 긴장관계가 조성되면서 정치 특히 외국투자가들이 국내 금융시장에서 철수, 경제에 악영향을 주고 있다.

14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경내에서 조지프 던포드 미국 합참의장을 만나 한반도 현안을 논의한다. 오는 15일에는 취임 후 처음으로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해 경축사를 하고, 17일에는 취임 100일을 맞아 청와대 출입기자단과 기자회견을 갖는다. 22일부터 31일까지는 신임 장관 및 부처 공직자들과 상견례 자리를 겸한 핵심 정책 토의를 진행하면서 정기국회를 준비한다. 이달 중에는 국민인수위원회의가 제안한 국민 정책 보고대회를 진행한다.

빽빽한 일정 가운데 눈에 띄는 일정은 문 대통령이 광복절과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공식적으로 밝힐 국정 구상이다. 북한의 '서울 불바다''괌 포위사격' 위협으로 한반도 정세가 긴박해지고 외교 문제는 점점 복잡해지는 가운데 실타래처럼 얽힌 국내외 현안을 돌파할 메시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최근 북한과 미국이 주고받는 설전 강도가 높아지지만 문 대통령은 뚜렷한 입장을 밝히지 않아왔다. 이에 청와대 핵심 관계자들은 "문 대통령이 입장을 안 밝히는 것이 아니라 언제 어떻게 하는 것이 효과적이고 위력 있는지 전략적으로 판단하는 것"이라고 설명해왔다. 이번주 문 대통령이 공개석상에서 내놓을 메시지에 더욱 주목되는 배경이다.

문 대통령은 후보 시절에도 연설문 초안을 받으면 최종 문구는 자신이 꼼꼼히 고치는 스타일로 알려졌다. 시시각각 변화하는 한반도 상황을 고려해 대북 메시지 부분은 막판까지 수정될 가능성이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밝힐 메시지에 대해 "6월 현충일 추도식에서 문 대통령의 메시지는 안보와 보훈이었다. 7월 베를린에서 열린 쾨르버 재단 연설에서는 한반도 통일로 주제가 확대됐다"면서 "8월은 광복절 경축사인만큼 동북아로 메시지가 넓혀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한반도 상황이 엄중하기에 대북 메시지를 어느 선까지 다룰지는 보고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식에서 한반도와 동북아 메시지를 내놓는다면 오는 17일 열리는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는 외교안보뿐 아니라 국내 현안 전반의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경제 성장이 주춤한 가운데 공공부문 정규직화와 일자리 정책, 8·2 종합 부동산 정책, 대기업과 고소득자 대상의 핀셋증세, 법인세와 최저임금 인상 등 국내 경제 전반에 걸친 종합적 질의응답이 오갈 것으로 보인다. 한미FTA 개정협상, 개헌, 국민건강보험 강화, 탈원전 정책, 사드와 환경영향평가 등 다뤄질 현안이 산적해있다.

아울러 정권 초부터 불거진 '고위 공직자 배제 5대 원칙 파기 논란(병역면탈·부동산투기·세금탈루·논문표절·위장전입)'과 박기영 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의 자진사퇴로 정점에 달한 인사 논란 등에 대한 문 대통령의 솔직한 견해도 듣게 될 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