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데일리메일]‘여성폭행’혐의 김광수 도피성 외유후 귀국➞전북경찰청,소환 조사

[데일리메일=김재범 기자]전북지방경찰청은 주말 새벽 원룸에서 50대 여성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 국민의당 김광수(59·전주갑)의원이 귀국함에 따라 14일 오전 전주 완산경찰서에서 그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그는 당초 13일 귀국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하루 앞당긴 12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취재진의 눈을 피해 슬그머니 귀국했다는 지적을 받는다. 그는 입국 이후 휴대전화를 꺼둔 상태다.

한편 5일 오전 24분께 전북 전주시 완산구 한 원룸으로 출동한 경찰은 김 의원의 손목에 수갑을 채웠다. 경찰은 이날 "이웃집에서 시끄러운 소리가 들린다"는 가정폭력 의심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했다.

당시 원룸에는 김 의원과 A(51·)씨가 있었고, 방 안에서는 혈흔과 흉기가 발견됐다.

상황의 위급함을 인지한 경찰은 둘을 분리한 뒤 수갑을 채웠다고 밝혔다.

경찰관 직무집행법은 현행범인과 사형·무기·장기징역에 해당하는 범인을 체포하거나 타인 및 자신의 신체를 보호하기 위해 경찰 장비를 사용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김 의원은 지구대에서 1차 조사를 마치고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장구류(수갑)를 사용한 사실이 근무일지에 적혀 있다""자세한 사항은 이야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