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데일리메일]박근혜정권‘연합뉴스’,삼성그룹 부역자➜추미애“‘장충기 문자’,국민혈세 남용‥관련자 엄중 처벌”

[데일리메일=김현석 기자]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최고위 회의에서 연합뉴스를 비판했다. 최근 주간지 시사인의 단독 보도와 일부 언론들이 보도한 언론사 간부들이 장충기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차장(사장)에게 보낸 문자에서 드러난 '재벌과 언론 유착'을 비판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해당 문자들을 보면 삼성이 언론을 어떻게 주물렀는지 알 수 있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특히 국가기간통신사인 연합뉴스가 삼성 경영권 승계에 노골적으로 사역했다며 국민 혈세를 일개 대기업인 삼성을 위해 남용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추 대표는 또 "특히 충격적인 것은 매년 혈세 수백억을 받는 연합뉴스 핵심 보직 인사가 대단히 노골적인 방식으로 삼성에 사역했다는 점"이라며 "무엇을 위해 이렇게 모든 것을 내팽개쳤나. 노조가 진상을 규명하자고 요구했지만 아무 일도 벌어지지 않았다. 관련자에 대한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 지난 4월 국정농단 재판 과정에서 노조의 진상 규명 요구가 있었지만 무위에 그쳤다며, 이제라도 연합뉴스가 진상을 밝히고 관련자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주간지 '시사인''언론인의 민낯'에 삼성 장충기 사장이 언론인들에게서 받은 청탁문자를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