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데일리메일]文대통령 지지율,‘북 미사일 여진’70% 턱걸이➦20대 이탈심화

[데일리메일=안충모 기자]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소폭 하락해 70%대 초반을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도 하락해 50%대 밑으로 떨어졌고, 지난주 탈꼴찌에 성공했던 국민의당은 다시 최하위로 떨어졌다.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는 tbs 교통방송의 의뢰로 79일까지 전국 성인 남녀 1531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95% 신뢰 수준에 오차범위는 ±2.5%포인트),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지난주 주간집계(73184)보다 0.8% 포인트(p) 내린 71.7%로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

직무수행 부정평가는 0.6%p 오른 21.5%, 모름 또는 무응답은 6.8%로 나타났다.

일간집계로 보면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보도와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야 3당의 비판 공세가 이어진 7일과 8일 각각 72.3%, 71.4%로 완만하게 하락했다.

리얼미터는 "하락세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로 조성된 한반도의 강 대 강 대치 정국과 국민의 안보 불안감이 이어지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고 분석했다.

다만 대통령의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에 대한 공식사과가 여론의 주목을 받은 다음 날인 9일에는 73.7%로 상승했다.

지역별로 보면 대구·경북(60.7%·6.9%p), 광주·전라(82.4%·4.7%p), 대전·충청·세종(69.1%·3.0%p), 경기·인천(73.2%·1.6%p) 순으로 하락 폭이 컸다.

반면 부산·경남·울산(69.2%·5.2%p)과 서울(72.8%·1.2%p)에선 올랐다.

연령별로는 20(78.2%·7.2%p), 50(62.0%·1.3%p)에서 하락했지만, 40(81.6%·2.9%p)에선 상승했다.

정당 지지도에선 민주당이 1.5%p 하락한 49.1%를 기록했다.

민주당의 지지율은 지난주에 이어 하락세가 이어졌지만 1위를 굳건히 지켰다.

자유한국당은 17.6%(1.1%p)의 지지율을 얻어 2주째 상승했다. '전술핵 배치 추진' 등 정부의 대북정책에 비판 공세를 이어간 점이 지지율 상승효과를 낳았다고 리얼미터는 설명했다.

정의당의 지지율은 1.1%p 오른 6.8%였다. 바른정당도 중도층과 서울에서 지지층이 결집하며 6.4%(0.6%p)로 올랐다.

국민의당은 지난주의 반등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5.4%(1.5%p)로 하락해 다시 오차범위 내의 최하위로 밀려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당은 안철수 전 대표의 전당대회 출마를 둘러싼 당내 갈등이 확산한 점이 지지율 하락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