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데일리메일]“이철성vs강인철‘민주화의 성지’SNS 삭제지시 공방☛행안부 감찰”

[데일리메일=김진의 기자]작년 촛불집회 당시 광주지방경찰청 공식 페이스북 게시물 삭제지시 여부를 놓고 이철성 경찰청장과 강인철 치안감(전 광주청장) 간 진실 공방이 계속되자 정부가 해당 사안을 직접 감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고위관계자는 "10일 정도까지 상황을 지켜본 다음 필요에 따라 감찰 여부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감찰을 진행한다면 그 주체는 행정안전부가 될 것이라고도 전했다.

별다른 입장을 보이지 않던 청와대도 이 사안을 예의주시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공직자가 자숙해도 모자랄 상황인데 이런 공방이 벌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행안부 장관이 (경찰 행정의) 책임기관인 만큼 여러 상황을 지켜보고 감찰 여부를 정할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 매체는 촛불집회가 고조되던 지난해 11월 광주경찰청이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주는 민주화의 성지, 광주 시민에게 감사드립니다'라는 표현이 담긴 글을 올리자 이 청장이 화를 냈다고 경찰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이 청장이 강 치안감(현 중앙경찰학교장)에게 휴대전화로 연락해 "민주화의 성지에서 근무하니 좋으냐" 등 표현을 써 가며 심하게 질책했고 이후 해당 게시물은 사라졌다고 전했다.

이 청장은 해당 보도를 '허위보도'로 규정하고 관련 내용을 보도한 언론사를 상대로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보도를 청구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이 청장은 7일 공식 입장을 내 "강 전 청장에게 페이스북 게시물과 관련해 전화하거나 질책한 사실이 없다""116일 고() 백남기 농민 노제를 앞두고 4일 내지 5일경에 강 전 청장이 휴가를 신청한 것을 질책한 바는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