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데일리메일]“강인철,이철성 경찰청장 안고 남강 투하‘논개효과’➦사퇴➛검찰수사 착수‥수사권독립 요원?”

[데일리메일=김재범 기자]인사청문회때 음주운전 논란으로 야당이 제동이 걸었으나 당시 박근혜 대통령 독단으로 임명한 이철성 경찰청장과 경찰고위간부와의 진흙탕 싸움으로 논개가 적장을 껴안고 남강에 투신하는 논개효과에 부딪쳤다. 이에 따라 임기가 보장된 이 청장은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옷을 벗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 취임후 수사권 독립을 강력히 밀어붙이는 경찰로서는 이번 사건으로 총수가 직접 검찰 수사상에 놓이게 돼 차질을 빚을 수 있다.

작년 촛불집회 당시 광주지방경찰청 공식 페이스북 게시물 삭제 지시 여부를 놓고 이철성 경찰청장과 강인철 치안감(전 광주청장) 간 진실 공방이 계속되는 가운데 수사기관까지 개입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시민단체 정의연대는 이 청장이 광주청 페이스북에 올라온 '민주화의 성지' 문구를 문제 삼아 해당 게시물을 삭제하도록 지시했다며 이 청장을 8일 직권남용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 단체는 "작년 1118일 광주청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주신 민주화의 성지, 광주 시민들에게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란 표현이 담긴 집회 안내 게시물이 올라오자 이 청장이 강제로 삭제를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이 청장이 다음날 강인철 당시 광주청장에게 전화해 '민주화의 성지에서 근무하니 좋으냐', '촛불 가지고 이 정권이 무너질 것 같으냐'라며 협박했고, 강 전 청장은 같은 달 인사에서 좌천됐다"고 지적했다.

정의연대는 "이 청장이 경찰공무원의 총수로서 헌법과 법률을 준수하고 정치적 중립을 지킬 의무가 있는 자가 촛불 시위를 비하하면서 국민이 아니라 정권의 편을 드는 행위를 자행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청장은 전날 한 매체 보도로 의혹이 불거지자 공식 입장을 내 "사실무근"이라며 전면 부인했다. 아울러 관련 내용을 보도한 언론사를 상대로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보도를 청구하는 등 신속한 대응에 나섰다.

그러나 이날까지 이틀째 관련 보도가 이어지고 있음에도 이 청장은 별다른 후속 대응은 내놓지 않고 있다.

'당시 강 치안감에게 전화해 그런 지시를 한 적이 없다'는 입장은 동일하지만, 사실관계와 상관없이 사안이 지휘부 내 '진흙탕 싸움'으로 외부에 비치는 점을 우려해 당분간 무대응 기조를 취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별도로 경찰청은 기존에 제기된 강 치안감의 비위 의혹에 대한 감찰조사를 마무리하고, 외부 인사들로 구성된 시민감찰위원회를 거쳐 인사혁신처 중앙징계위원회에 강 치안감의 징계를 요구한 상태다.

강 치안감은 올 1월부터 중앙경찰학교 교장으로 재직하면서 부하 직원에 대한 부당 징계, 필요 이상의 관사 비품 구매, 경계강화 기간 사적으로 관용차를 이용한 위수지역 이탈 등 의혹이 불거져 감찰조사를 받았다.

경찰청은 감찰 과정에서 추가로 포착된 일부 비위는 내부 징계를 넘어 수사가 필요한 범죄 혐의에 해당한다고 판단, 경찰청 특수수사과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에 따라 강 치안감에 대해서도 수사기관이 개입하는 상황이 됐다.

강 치안감은 중앙경찰학교 교내에 치킨 매장을 개설하라고 중앙경찰학교 상조회에 압력을 넣은 혐의(직권남용), 광주청장 재직 당시 광주청 수사 대상이던 전남대병원에서 무료 진료를 받은 혐의(뇌물수수)를 받는다.

강 치안감 역시 '페이스북 삭제 지시' 의혹과 관련한 자신의 주장이 사실임을 강조하며 필요하면 이 청장을 고소해서라도 진실을 밝힐 의향이 있다는 입장이라 사태는 끝을 알 수 없는 대결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일선 경찰관들은 조직 내에서 고위직 간 이같은 진실 공방이 벌어지는 상황을 두고 '매우 부끄럽다'며 답답해하는 분위기다.

한 경찰관은 "수사권 조정, 경찰개혁 등 조직이 중대한 현안에 대응해야 하는 상황에서 이런 일이 벌어지면 국민들이 경찰에 신뢰를 주겠나"라며 "누구 말이 진실인지를 떠나 참으로 부끄러운 일"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