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데일리메일]“재벌그룹, 사정기관化➽30대그룹 사외이사,검찰·청와대출신 선호”

[데일리메일=이재환 기자]재벌들이 정부의 로비와 방패막이를 위해 청와대, 검찰, 국정원출신 인사들을 사외이사로 대거 영입하고 있다. 특히 30대 그룹 계열사의 사외이사 10명 가운데 4명 이상이 전직 관료인 것으로 조사됐다.

박근혜 정부 후반기에 관료 출신 사외이사 비중이 커진 것으로 나타나 정권 말기에 청와대, 검찰 등 권력기관 인사들을 중심으로 대기업 '로비 창구'로 많이 진출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9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에 따르면 30대 그룹 계열사 199개의 사외이사 현황을 조사한 결과 지난 3월 말 현재 사외이사 657명 가운데 관료 출신이 284(43.2%)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관료 출신 사외이사 비중은 지난 201341.1%(이하 3월 말 기준)에서 201440.5%, 201539.2%로 조금씩 떨어졌으나 지난해 40.6%로 반등한 데 이어 1년만에 또다시 큰 폭으로 올랐다.

그룹별로는 두산과 OCI, 대우건설의 경우 관료 출신이 전체의 70%를 넘었으나 한국투자금융은 유일하게 단 한 명도 없었고, 포스코와 KT&G1명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계열사별로는 두산건설, 호텔롯데, CJ대한통운, 한진, 현대오일뱅크, 삼성카드 등 25개사가 사외이사 전원을 관료 출신으로 채운 반면 롯데푸드, 제일기획, LG디스플레이, SKC 55개사는 관료 출신이 없었다.

출신 기관별로는 법원·검찰(70·24.6%)과 청와대(69·24.3%)가 거의 절반을 차지했다. 또 국세청·관세청이 44(15.5%), 기획재정부 23(8.1%), 공정거래위원회와 금융감독원 각 18(6.3%) 등이었다.

관료 출신 외에는 학계 출신이 203(30.9%)으로 그 뒤를 이었고, 재계(90·13.7%) 언론계(23·3.5%) 공공기관(16·2.4%)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재계 출신 비중은 4년 전에 비해 4.0%포인트나 하락했다.

이번 조사는 분기보고서를 제출한 30대 그룹 계열사(273) 가운데 사외이사를 선임한 199개사를 대상으로 했으며, 여러 부처나 기관에서 근무한 인사는 근무기간이 가장 오래되거나 직급이 높은 곳을 출신 기준으로 삼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