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데일리메일]“국정원, 국민참여 적폐청산 나섰다➪우편·전화로 ‘적폐’ 제보 접수”

[데일리메일=김진의 기자]정해구 국가정보원 개혁발전위원장은 7일 국정원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적폐청산 TF가 과거 국정원의 민간인 불법 사찰, 정치 개입 의혹 등과 관련한 제보를 접수하기로 했다고 사실을 알리고 국민의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했다.

정 위원장은 "국정원은 정치 개입·정권 비호 등 과거의 모든 폐습에서 벗어나 역사와 국민 앞에 떳떳하고 국민으로부터 사랑받는 세계 최고의 정보기관으로 재탄생해야 하는 절체절명의 기로에 섰다"고 밝혔다.

정 위원장은 "적폐청산 TF는 불법 민간인 사찰, 정치와 선거 개입, 간첩 조작, 종북몰이 등 국정원의 직무 범위를 벗어난 불법행위를 선정해 엄정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다른 유형의 의혹과 관련한 조사도 신청해 달라"고 당부했다.

적폐청산 TF가 조사하고 있는 사안에는 국정원 댓글 사건을 비롯해 북방한계선 정상회담 대화록 공개, 문화계 블랙리스트, 헌법재판소 사찰,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 조작, 박원순 제압 문건, 극우단체 지원 등이 포함돼 있다.

제보는 우편(서울 서초우체국 사서함 385호 적폐청산 TF )이나 전화(02-2226-7305)를 이용하면 된다.

정 위원장은 "신청된 제보나 사안은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 검토를 거쳐 공식적으로 활용되거나 조사에 들어간다""홈페이지를 통해서도 적폐청산 TF의 조사 결과를 국민께 직접 알리겠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