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데일리메일]김성길 시은교회 목사, 박찬주.전성숙 공관병 갑질 논란➷“개도 부잣집 개가…젊어 고생 사서도 해”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김성길 시은소교회 원로목사가 공관병 갑질 의혹으로 형사입건된 박찬주 제2작전사령관(육군 대장)을 옹호하고 공관병을 지적하는 발언을 하면서 개도 부잣집 개가 낫다”, “젊어서 고생은 사서도 한다, 요새는 사서 안 한다고 말해 논란이 되고 있다.

박찬주 사령관은 8일 군 검찰에 소환돼 조사받을 예정이다. 앞서 박 사령관의 부인 전성숙씨는 7일 군 검찰 조사를 받았다. 이날 전씨는 제가 잘못했습니다. 아들 같다는 마음으로 생각했는데 그들에게 상처가 됐다면 그 형제나 부모님께 죄송합니다. 성실히 조사 받겠습니다라고 말했다.

뉴스앤조이 보도에 따르면 김 목사는 6일 시은소교회 설교 시간에 “4성 장군 사택, 관저에 배치됐어. 좋아요 나빠요? 다 물어보니 좋다 하더라고. ?(공관병은) 각종 훈련은 다 열외야. 훈련 안 받아, 절대로. 또 짬밥을 안 먹어요. 그래서 개들도 부잣집 개가 나아요라고 말했다.

이어 김 목사는 말하자면 창군 이래로 어땠는가. 다 그렇게 해 온 거예요. 장군은 고사하고 원사만 되어도 밑에 것들을 조진다는 거예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노래도 있어요. ‘6·25때 건방진 하사 새끼 사람 잘 치고그런 노래 있어요. 장군하면서, 아니 하다못해 소대장 하면서도 밑에 사람들 닦달하지 않은 사람 있으면 하나라도 나와 보라 그래요라고 말했다.

이어 그게 우리 전통이요 현실이었어요. 그게 옳다는 게 아니에요. 과거는 그랬지만 잘못된 줄 알면 이제부터 바로잡아 나가자는 거예요라고 말했다.

김 목사는 또 좋은 DNA 가지고 태어나고, 180~200 되는 IQ 가지고 태어났어도, 연단을 거치지 않으면, 훈련을 거치지 않으면 쓸 만한 인물, 쓸 만한 재목감은 절대로 못 된다. 그래서 옛 어른들은 젊어서 고생은 사서도 한다고 했다. 요새는 사서 안 한다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김 목사는 작전사령관, 4성 장군, 그분이 지금 잘못하면 이등병으로 강등돼 불명예제대하고 감방 가게 생겼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