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데일리메일]“대한민국,치킨,커피이어 편의점 점령국➜대기업 갑질.폐업도미노”➷인구당 점포 수, 일본의 1.5배

[데일리메일=이재환 기자]대한민국이 치킨, 커피전문점 이어 편의점이 점령되는 나라로 가고 있다. 이러한 점포수 증가는 개인사업자의 폐업의 도미노현상이 일수 있다. 여기에 롯데, GS, 보광등 대기업이 장악한 편의점은 대기업의 또 다른 갑질 횡포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내 편의점 수(상위 6개사 기준)34376개로, 우리나라 인구가 약 5125만 명이란 점을 고려하면 인구 1491명당 1곳꼴로 편의점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인구 2226명당 1곳꼴로 편의점이 있는 이웃 일본보다 인구 대비 점포 수가 약 1.5배 많은 수치다.

지난 3월 말 기준 일본의 편의점 수는 약 56160개이고, 인구는 12500여만명이다.

19895월 세븐일레븐이 서울 송파구 방이동에 국내 1호점을 선보이면서 도입된 편의점은 쇼핑 트렌드 변화로 백화점, 대형마트 등 다른 오프라인 유통채널의 성장세가 둔화한 가운데에서도 12인 가구 증가와 급속한 고령화 등의 영향으로 최근 '나 홀로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편의점의 급속한 성장세는 올해도 이어지는 추세다.

씨유(CU), GS25,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이마트24(옛 위드미) 등 이른바 '5' 편의점의 올해 17월 신규 출점 수는 388개로, 이미 3천개를 넘어섰다.

7월 말 현재 점포 수는 CU11949개로 가장 많고, GS25 11911, 세븐일레븐 8944, 미니스톱 2401, 이마트24 2247개 등이다.

하지만 편의점 점포 수가 급속히 늘어나면서 점포당 매출 감소와 영업환경 악화 등 부작용도 나타나고 있다.

지난주 발표된 GS리테일의 2분기 영업이익은 작년 동기 대비 21.7% 감소한 531억원에 그쳤다.

편의점 사업부만 보면 신규 점포 증가에 따른 판매관리비 상승으로 영업이익률이 0.9%포인트 하락하며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5.8% 줄어든 642억원을 기록했다.

전국 곳곳에 편의점이 없는 곳을 찾기 어려울 정도여서 기존 점포 인근에 경쟁업체가 문을 여는 이른바 '근접 출점' 논란도 끊이지 않고 있다.

최근 부산 송도 지역에서는 이미 GS25 편의점이 입점한 건물 1층에 세븐일레븐이 새로 문을 열려다 상도덕 논란에 휩싸이며 결국 본사가 폐점을 결정한 사건도 발생했다.

편의점 본사 입장에서는 가맹점 수가 많아지면 많아질수록 가맹수수료를 더 챙길 수 있어 이득이지만 가맹점주 입장에서는 인근에 경쟁업체가 너무 많아지면 수익성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내년부터 시간당 7530원으로 인상되는 최저임금도 편의점 업계에는 적잖은 부담이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이런 논란에도 주요 편의점의 신규 출점 경쟁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전국에 개인 슈퍼가 여전히 67만개에 이르는 상황에서 편의점으로의 전환을 희망하는 점주들이 적지 않다 보니 향후 45년 정도는 편의점 수가 늘어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편의점 업계 관계자는 "많은 논란이 있지만, 아직 점포당 매출이 일본의 4분의 1 수준에 불과하고 12인 가구 증가에 따른 근거리 소량구매 패턴 확산 등의 추세를 고려할 때 편의점 시장의 성장세는 당분간 지속할 전망"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