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메일]이재영,‘배구여제’김연경 일침 해명➼“나도 국가대표 뛰고 싶다. 누가 될까봐!”

[데일리메일=이유정 기자]7일 한 매체가 김연경 선수가 아시아 여자배구선수권 대회에 참가하는 선수가 너무 적다. 이재영이 왔어야 했다고 말했다라고 실명 비판하자 이재영에 대한 비난 여론이 일었다.

이에 이재영은 나도 국가대표로 뛰고 싶지만 훈련을 시작한지 얼마 안돼 누가 될까봐 그랬다며 답답하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재영의 해명에도 많은 이들이 아직까지도 의문점을 제기하고 있다.

배구여제인 김연경의 일침 후 이재영의 소속팀이 이재영의 컨디션을 잘 점검해본 뒤 약 2주 뒤 대표팀으로 보낼 것이라고 갑자기 입장을 바꾸었기 때문.

소속팀의 엇갈리는 정황과 행보가 배구 팬들의 2차 논란을 예고하고 있어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