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메일]류현진, ‘괴물’ 완벽한 부활➪완급조절로 ‘폭풍 삼진쇼’

[데일리메일=이유정 기자]정규리그 16번째 선발 등판한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7(한국시간) 미국 뉴욕 주 뉴욕 시티필드에서 열린 2017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의 방문 경기에서 7이닝 동안 삼진 8개를 뽑아내며 단 1피안타 무실점의 눈부신 투구를 선사했다. 볼넷은 1개도 주지 않았다.

7-0으로 완승을 앞둔 8, 류현진은 임무를 마치고 토니 싱그라니에게 배턴을 물려줬다.

다저스의 8-0 승리로 류현진은 50일 만에 시즌 4승째를 수확했다. 15이닝 무실점 역투로 평균자책점을 3.53으로 끌어내렸다.

류현진, 다저스에 모두 흠잡을 데 없는 무결점 경기였다.

그간 류현진과 엇박자를 내던 타선은 3회까지 5점을 지원해 모처럼 든든한 원군 노릇을 했다.

빠른 볼,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 컷 패스트볼(커터) 5개 구종으로 무장한 류현진은 정교한 제구를 뽐내며 그야말로 폭풍 삼진쇼를 벌였다.

96개의 공을 던진 류현진은 속구를 34개로 가장 많이 택했고 다음으로 커터를 22개나 던졌다.

커브 19, 체인지업 17, 슬라이더 4개 순이다.

속구 계열 변화구인 커터와 슬라이더를 26, 브레이킹 볼인 커브와 체인지업을 36개 던져 타자들의 눈을 '상하좌우' 자유자재로 현혹했다.

던지면 던질수록 자신감이 붙어 훨씬 공격적으로 공을 뿌렸다.

초반에 승기를 잡은 다저스는 메츠와의 3연전 싹쓸이를 포함해 4연승을 질주하고 메이저리그 최고 승률(7932·승률 0.712)을 구가했다.

지난달 31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7이닝 동안 삼진 7개를 솎아내며 무실점 역투를 펼쳐 왼쪽 어깨와 팔꿈치 수술 이래 3년 만에 가장 좋은 투구를 뽐낸 류현진은 확실하게 전성기 시절의 ''()을 되찾았다.

마운드에 오르기도 전인 1회 석 점을 벌어준 타선 덕분에 부담감을 덜고 첫 이닝을 맞이한 류현진은 세 타자 연속 삼진으로 1회를 마쳐 쾌투의 출발을 알렸다.

12회 최고시속 148의 속구와 '전가의 보도' 체인지업으로 4타자 연속 삼진을 잡은 류현진은 이후 우타자에겐 커터, 좌타자에겐 커브를 필살기로 던지며 때에 따라선 커브, 체인지업, 커터를 무차별로 섞는 영리한 볼 배합으로 메츠 타선을 꽁꽁 묶었다.

특히 오른손 타자 몸쪽으로 휘어들어 가는 커터는 면도날처럼 날카로웠고, 우타자 바깥쪽으로 떨어지는 체인지업의 위력도 변함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