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데일리메일]“트럼프 미대통령,내년 2월 평창동계올림픽 첫 방한”➨문재인대통령vs트럼프 56분 통화“한반도서 두번 다시 전쟁참상 용인못해”

[데일리메일=김진의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7일 오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56분간 통화하고 "한반도에서 두 번 다시 전쟁의 참상이 일어나는 것은 용인할 수 없다""북한 핵 문제는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평화적·외교적 방식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 양국이 힘의 우위에 기반한 강력한 압박과 제재를 통해 궁극적으로 북한을 핵 폐기를 위한 협상의 장으로 끌어내기 위해 공동으로 노력해야 한다""북한이 핵을 포기하는 올바른 선택을 할 때 대화의 문이 열려 있음을 보여줄 필요가 있음을 강조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박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758분부터 오전 854분까지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고 최근 북한의 잇따른 도발에 따른 한반도의 엄중한 안보 상황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미 양국의 공조 및 대응 방안을 중점 협의했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능력 고도화에 심각한 우려를 공유했다""·미 양국이 긴밀히 공조하면서, 국제사회와 협력해 북한에 대한 최대한의 압박과 제재를 가해 북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하는 올바른 선택을 하도록 해야 한다는데 공감했다"고 전했다.

이날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가 중국·러시아를 포함한 전 이사국들의 만장일치로 사상 유례없이 강력하고 포괄적인 대북 제재 결의안을 채택하는 매우 중요한 상황 변화가 있었다""북한의 태도 변화를 끌어내기 위해 강력한 압박과 제재를 가하는 등 확고한 입장을 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중국 및 러시아와 협조해 전례 없이 강력한 결의 채택을 이뤄냈다""이번 결의가 북한의 태도 변화를 끌어내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답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74일 및 28일 북한의 도발 직후 양국 NSC(국가안전보장회의)간 협의를 기반으로 한·미 양국이 동맹 차원의 강력한 대응조치를 즉각 시행했다""미국이 굳건한 한국 방위공약을 바탕으로 다양한 대북 무력시위조치를 취해줬다"고 말했다.

"한반도의 평화를 지키기 위해서는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강화하는 조치와 함께 우리의 방위력을 향상하기 위한 조처를 해 나갈 필요가 있다""·미 정상회담 시 협의한 미사일지침 개정 협상이 원만하게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양 정상은 이달 말 예정된 한·미 연합훈련을 전후해 북한의 도발 가능성이 고조될 가능성이 있는 만큼, 굳건한 연합방위태세를 기반으로 북한의 추가 도발을 억지·대응하기 위한 공조를 지속하기로 했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