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데일리메일]정부.금융권,“다주택자, 집 팔아라”전방위 협공

[데일리메일=이재환 기자]금융당국이 8·2 부동산 대책 후속조치로 투기지역이나 투기과열지구 뿐 아니라 경기도와 인천, 부산 등 전국에서 다주택자의 자금줄을 바짝 죄고 있다.

시중은행들도 다주택자인 경우 서울 강남 4구 등 11개 구와 세종 등 투기지역에서 추가대출을 받으려면 2년 이내 기존주택을 처분하라며 대출승인요건을 강화했다.

금융감독원은 최근 각 금융기관에 보내는 담보인정비율(LTV)·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 세부 시행방안 행정지도를 변경했다고 6일 밝혔다.

투기지역이나 투기과열지구가 아닌 조정대상지역과 수도권에서 주택담보대출을 1건 이상 보유한 다주택자는 추가로 대출을 받을 때 LTV·DTI 규제가 10%포인트씩 강화된다.

이에 따라 조정대상지역에서 다주택자의 DTI는 현행 50%에서 40%, 수도권에서는 60%에서 50%로 하향조정된다.

다만, 차주가 기존 주택담보대출의 전액 상환을 조건으로 신규 대출을 신청하는 경우 강화된 DTI 규제가 적용되지 않는다.

조정대상지역은 성남·하남·고양·광명·남양주·동탄2 등 경기 6개시와 부산 해운대·연제·동래·수영·남기장·부산진 등 7개구다.

그 이외 전국 모든 지역에서도 LTV 규제가 기존보다 10%포인트 낮아진다.

이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8·2 부동산대책과 은행업 감독규정 등 5개 감독규정 일괄개정 규정변경 예고에 따른 후속조치다.

다주택자가 대출을 받기가 투기지역이나 투기과열지구 뿐 아니라 전국에서 더 까다로워지는 것이다.

시중은행도 다주택자에 대한 추가 대출승인 요건을 강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