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데일리메일]취업난속 육사 경쟁률 32.8대1➚사상 최고치 경신

[데일리메일=이준혁 기자]취업난으로 군 장교의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내년에 입교할 육군사관학교 생도 모집 경쟁률이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6일 육사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치른 육사 78기 사관생도 1차 선발시험의 경쟁률은 32.8 1, 1946년 육사 개교 이후 최고 기록이다.

육사 78기 정원은 310(남자 280, 여자 30)인데 1159명이 지원했다. 육사 생도 지원자가 1만 명을 넘은 것도 처음이다.

성별로 보면 남자 생도 경쟁률은 27.1 1이었고 여자 생도는 85.3 1에 달했다.

육사는 오는 81차 합격자를 발표하고 면접·체력시험·신체검사 등을 하는 12일 일정의 2차 시험을 거쳐 최종 합격자를 선발할 예정이다. 최종 합격자는 오는 10월 발표된다.

군 관계자는 취업난 속에 군 장교가 안정적인 직업으로 부각되고 병영문화 개선으로 군 복무 환경도 나아지면서 사관학교의 선호도가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