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데일리메일]서울중앙지검 형사6부,영화감독 김기덕 여배우 폭언 조사중➻고소 내용 검토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3일 서울중앙지검은 여배우 A씨가 영화감독 김기덕(57) 감독에게 폭언과 모욕 등을 당했다는 내용으로 고소한 사건을 형사6(배용원 부장검사)에 배당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2013년 개봉한 김 감독의 영화를 촬영하던 중 감정 이입을 위한 연기 지도라는 명목 아래 뺨을 맞고 폭언을 들었으며 대본에 없는 베드신 촬영을 강요당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고소 내용을 검토한 뒤 고소인과 피고소인을 상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할 계획이다.

김 감독은 지난 2012년 영화 '피에타'로 베니스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을 받아 한국 감독 중 최초로 세계 3대 영화제(베를린·베니스·) 최고상을 수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