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데일리메일]“J노믹스‘부동산 대책’,이명박근혜정권 부자대책 철퇴”

[데일리메일=이재환 기자]정부와 여당이 2'6·19 대책' 이후 투기 과열 등으로 들썩이는 부동산 시장을 가라앉히기 위한 종합대책을 발표한다.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당정협의를 갖고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을 논의한다.

당정협의에 따라 종합대책에는 투기과열지구 지정, 양도소득세 인상, 다주택자에 대해 금융규제를 강화 방안이 포함될 가능성이 높다. 앞서 발표한 6·19 대책보다 강력한 규제책이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김 정책위의장은 전날 "당정협의를 거친 뒤 실수요자를 위한 공급확대 및 청약제도 불법행위 차단 등 종합대책을 발표하겠다"고 밝혔었다.

김 정책위의장은 "최근 서울 일부 지역에서 부동산 가격이 이상 징후를 보이고 있다""민주당과 정부는 부동산 시장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보다 현실적인 부동산 투기방지 대책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다""특히 다주택자에 대해서는 강력한 조치를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집값이 폭등하게 되면 우리 서민이 눈물을 흘리고 우리 젊은 청년은 결혼을 미루고 출산을 포기하게 된다""보유세나 양도소득세 조정 등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당정협의에는 민주당 측에서 우원식 원내대표와 김태년 정책위의장, 홍익표 정책위 수석부의장, 조정식 국토교통위원장을 비롯한 국토위·기재위 소속 의원 등이 참석한다. 정부에서는 김현미 국토부장관, 고형권 기재부 1차관, 손병두 금융위원회 상임위원 등이 자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