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데일리메일]“김연아 후배 수리고 최다빈, 2018 평창동계올림픽 어게인”

[데일리메일=이유정 기자]피겨의 여신 김연아 고교 후배인 최다빈(17·수리고)30일 서울 양천구의 목동빙상경기장에서 열린 KB금융 피겨스케이팅 코리아 챌린지 셋째 날 시니어 여자 프리 스케이팅에서 118.75(기술점수 61.63+ 예술점수 57.12)을 받았다.

이로써 최다빈은 쇼트에서 얻은 63.04점을 더해 최종합계 181.79점으로 최종 1위에 올랐다. 그는 이번 대회 출전한 선수 중 유일하게 180점대 점수를 확보하며 입지를 공고히했다.

이번 대회는 2018 평창올림픽 국가대표 1차 선발전을 겸해 열렸다. 2장의 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확보한 여자 싱글의 경우, 이 대회 포함 3차례의 선발전을 통해 티켓의 주인공을 가린다.

최다빈은 지난 시즌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금메달,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 10위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탔다. 하지만 지난달 모친상을 당해 어려움을 겪었다. 이날도 최다빈은 클린 연기를 펼친 뒤 눈물을 보이기도 했지만, 당당히 1위를 차지하면서 마음을 달랬다.

최다빈은 이날 마지막 그룹 5번째로 경기에 나섰다. 영화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OST에 맞춰 연기를 시작한 그는 첫 과제를 트리플 러츠 + 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로 시작했다. 이어 트리플 플립을 깔금하게 성공시키면서 가산점 0.84점을 챙겼다.

이후에도 최다빈은 레이백 스핀(4레벨), 플라잉 카멜 스핀(3레벨) 등을 소화하면서 가산점을 챙겼다. 그는 후반부 점프 과제도 큰 실수 없이 수행하며 이날 최고 점수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