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메일]‘한국인 2번째 금메달리스트’ 김원기, 심장마비로 별세

[데일리메일=이유정 기자]1984년 로스엔젤레스올림픽 레슬링 그레코로만형(62)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김원기가 27일 오후 향년 55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김원기는 27일 오후 강원 원주시 치악산에 오른 뒤 하산하다 심정지로 숨을 거뒀다.

함평농고 시절 레슬링에 입문한 김원기는 1983년 국가대표에 발탁돼 1984LA올림픽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 레슬링 금메달리스트 양정모에 이어 한국 역사상 두 번째 금메달이었다.

김원기는 1984년 체육훈장 청룡상을 수상하기도 했으나 1986년 서울아시안게임 대표 선발전에서 탈락하면서 은퇴했다.

이후 삼성생명 보험회사에서 영업사원으로 일했으나 2000년 삼성생명을 퇴사한 이후 보증을 잘못 서면서 재산을 탕진하는 등 시련을 겪었다.

최근에는 전남 함평군 레슬링협회 회장을 맡기도 했다. 빈소는 서울 이대목동병원 특 1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31일 오전 8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