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데일리메일]경찰청 A경감, 6년간 투갑스로 2,700만원 갈취➽구속

[데일리메일=김재범 기자]경찰 간부가 사건 피의자들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됐다.

경찰청 내부비리전담수사대는 수사국 소속이던 A 경감이 형사사건 피의자들로부터 금품을 받은 정황을 확인해 뇌물수수 혐의로 26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A 경감은 20114월부터 작년 3월까지 다단계업자 등 경찰이 수사 중이던 사건 피의자 3명으로부터 편의 제공 청탁과 함께 2700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A 경감은 자신에게 금품을 건넨 이들의 사건 담당 경찰관들에게 청탁성 전화를 하는 등 편의를 봐준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그는 경찰 조사에서 "채권채무 관계에서 받은 돈"이라며 금품의 대가성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청 수사부서 팀장이었던 A 경감은 현재 대기발령 상태다.

서울중앙지법 강부영 영장전담판사는 이날 "증거인멸 및 도망의 염려가 있다"A 경감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