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데일리메일]문재인대통령 입양한 유기견 ‘토리’,청와대 입주vs박근혜, 진돗개 유기혐의 고발당해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선거운동 당시 당선되면 입양하겠다고 약속했던 유기견 '토리'26일 청와대에 새집을 찾아 들어갔다. 반면 박근혜 전 대통령은 지난 312일 오후 청와대를 떠나며 기르던 진돗개 9마리를 남겨 동물보호법 위반혐의로 시민단체로부터 고발당했다.

유기뒀다.

청와대는 보도자료를 내고 문 대통령이 이날 관저 앞에서 동물권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 등을 만나 검은색 털의 유기견 '토리'를 건네받았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일반적 동물 입양절차를 따라 입양 확인서에 서명하고 진료기록과 성격, 동물 신분증명서와 같은 마이크로 칩 등 토리에 관한 구체적 내용을 박 대표로부터 설명받았다.

'케어'로부터 토리가 그려진 티셔츠와 액자, 사료, 간식 등을 전달받은 문 대통령은 '케어' 측에 입양 명예 회원비를 건넸다.

4살인 토리는 남양주의 폐가에서 구출돼 2년간 새 주인을 기다리던 유기견이다.

유기견이 청와대의 '퍼스트 도그'가 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들이 1천만 명을 넘어선 만큼 사람과 반려동물이 공존하며 함께 행복할 수 있는 사회가 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해마다 100만 마리 정도가 새 주인을 찾아가는데 그중 30만 마리가 버려지는 게 현실"이라면서 "이제는 유기동물도 사회 전체가 돌봐주고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입양절차를 밟느라 대선이 끝난 지 두 달이 넘어서야 청와대에 온 토리는 문 대통령이 경남 양산 자택에서 데려온 풍산개 '마루', 고양이 '찡찡이'와 한 식구가 됐다.

반면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동물 학대 혐의로 처벌해달라는 고발 글을 국민신문고 홈페이지에 올려 경찰청으로부터 신청이 접수됐다는 연락을 받았다"13일 밝혔다.

동물학대방지연합은 고발글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청와대서 본인이 소유하던 진돗개 7마리를 삼성동 자택으로 이주하며 유기하고 갔다"면서 "이는 동물보호법 84'소유자 등은 동물을 유기하여서는 안된다'는 조항에 위배된다"고 주장했다. 동물학대방지연합은 이어 "법을 집행하는 행정부 수반이었던 사람이 자신의 처지에 따른 일희일비에 따라 키우던 반려동물을 무더기로 버리고 가면 일반 국민에게어떻게 법을 준수하라고 할 것이며 처벌을 하겠습니까"라면서 "현행법대로 지휘고하를 막론하고 처벌해 모범을 보여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을 처벌하지 않는다면 다른 시민단체와 연대해 처리 기준과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지난 312일 오후 청와대를 떠나며 기르던 진돗개 9마리를 남겨뒀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박 전 대통령의 이같은 행동이 동물보호법 위반에 해당한다는 지적이 나온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