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데일리메일]미스터피자 정우현 일가 가맹점 갑질 돈, ‘제2의 유병언 일가 초호화생활중’➾딸.사촌형제.사돈.가사도우미까지 허위급여 지급

[데일리메일=이재환 기자]가맹점을 상대로 갖은 불공정행위를 하고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MP그룹 정우현 전 회장 일가가 갑질로 챙긴 이득으로 호화생활을 누렸던 사실이 검찰 수사로 드러나 세월호 참사의 주역인 유병언 전 세모그룹일가의 정횡을 저질러 왔다.

회사로부터 월 9100만원의 월급을 받던 아들은 유흥업소에서 2억원을 사용하는가 하면, 정 전 회장 자신의 초상화 2점을 그리는 데도 9000만원을 썼다. 가맹점주들의 고혈을 쥐어짠 돈이 정 전 회장 일가의 호화생활에 들어간 것이다.

25일 검찰조사에 따르면 정 전 회장은 딸, 사촌형제, 사돈까지 공짜 월급을 줬던 것으로 조사됐다. 정 전 회장은 딸, 사촌형제, 사돈 등 일가 친척 및 측근들에게 수년간 29억원 상당의 급여 및 차량, 법인카드 등을 지급했다.

특히 정 전 회장의 딸은 계열회사 임원으로 등재돼 수년간 수억원의 허위 급여, 법인카드, 외제차량을 받았다. 심지어 딸의 가사도우미도 해외여행에 동반할 수 있도록 MP엠피그룹 직원으로 이름을 올리고 수년동안 허위급여를 지급하기도 했다.

정 전 회장 아들의 장모까지도 계열회사 임원으로 등재했다. 역시 수년간 수억원의 허위 급여와 차량이 지급됐다. 정 전 회장의 아들은 법인카드로 유흥주점에서만 2억원을 사용하고 편의점에서 5000원 이하의 결제에도 아무런 거리낌 없이 법인카드를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아들의 개인 빚을 회삿돈으로 갚은 정황도 드러났다. 정 전 회장은 MP그룹 부회장인 아들이 개인 채무 90억원에 대한 이자를 갚지 못하자 월급을 2100만원에서 9100만원으로 올렸다.

그러나 정작 부회장인 아들은 월 9100만원을 받으면서도 경영에 참여하지 않았다. 검찰이 MP그룹 압수수색을 했을 때 정 전 회장 아들의 사무실에는 서류가 없었고, 컴퓨터에도 서류 파일이 존재하지 않았다. 검찰 조사에서 정 전 회장의 아들은 "MP그룹 경영에는 관심이 없다"고 털어놨다.

정 전 회장 본인도 법인카드로 고급 골프장 및 고급 호텔에서 수억원을 사용했다. 이외에도 MP그룹 홍보라는 명목으로 자신의 초상화 2점을 그려 그룹 회장실 등에 비치했는데, 이 초상화 2점 제작에 총 9000만원이 들어갔다.

이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그룹 자금을 이용해 자기 만족을 추구하는 '제왕적 기업문화'에 물든 오너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개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