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데일리메일]‘레밍’발언 김학철, SNS 통해 언론·정치권 싸잡아 비판➦“소명없이 제명처분 법치국가 아냐…추경때 외유 국회의원 탄핵감”

[데일리메일=이준혁 기자]사상 최악의 수해 속에 유럽연수에 나서고 '국민은 레밍'이라고 발언한 김학철 충북도의원이 2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A4용지 11장 분량의 글을 통해 "(이번 해외연수가) 도민의 세비로 가는 공무였고 예산을 알차게 집행하기 위해 10개월 전부터 준비했으나 가축 전염병과 탄핵 정국으로 두 차례 연기됐다"고 연수 경위를 설명했다.

이어 "충북과 지역구인 충주의 미래 먹거리를 위해 문화·관광자원개발이 중요하다고 판단, (행선지를) 유럽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해에도 국외연수를 강행한 잘못이 있지만, 이토록 큰 죄인가 싶기도 했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그는 특히 이번 보도 등과 관련, 언론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그는 "(해외연수가) 외유라는 언론의 비판에 정말 서운했다. 지방의원이 마치 국회의원처럼 많은 특권을 누리는 집단으로 매도되는 것도 억울했다""저의 소신, 행적, 본질과 다르게 매도하는 언론에 화가 치밀어 올랐다"고 언급했다.

그는 "(세월호) 구조 과정에서 저지른 엄청난 잘못을 어느 언론도 자성하지 않는다""사실 보도만 했더라도 더 많은 생명을 구조했을 것이고, 국민적 갈등도 없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발혔다.

"소명 절차도 거치지 않고, 3일 만에 제명하겠다고 발표했다""법치주의 국가가 아니다"라고 자유한국당의 징계 조치를 지적했다.

그는 "추경안 통과해달라고 아우성치던 더민주당 국회의원들 예산안 통과하던 날 자리 지키지 않고 어디갔었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도의원을 제명한) 같은 잣대로 사상 최악의 수해에도 휴가 복귀해서 현장에도 안나가본 지금 대통령이라 불려지는 분, 수해 복구가 진행 중인데도 외국에 나간 국회의원, 휴가 일정에 맞춰 외유 나선 높은 분들, 최악의 가뭄 상황에서 공무로 외유했던 각 단체장도 다 탄핵하고, 제명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관련 "법치주의 국가라고 얘기하는데 선판결 후조사, 재판을 진행하는 나라"라며 "어느 나라도 이런 해괴망측한 경우는 없으며 (그래서) 탄핵 찬성, 주도한 국회의원들을 향해미친개라고 외친 것"이라고 설명했다.

논란이 됐던 '레밍' 발언에 대해서는 "레밍 신드롬, (사회적) 편승 효과를 말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것을 가지고, 언론들이 자극적인 제목과 내용의 기사로 확대 재생산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