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메일]‘슈퍼 루키’박성현 프로, 제헌절 US오픈 골프 역전 우승➮상금은 10억원

[데일리메일=이유정 기자] 슈퍼 루키박성현(24)은 제헌절인 17(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72·6762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로 5언더파 67타를 치며 역전 우승을 거머줬다.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를 기록한 박성현은 2위 펑산산(중국·9언더파 279)2타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우승상금은 90만달러(102000만원)이다.

박성현은 이로써 LPGA투어 데뷔 첫 우승의 감격을 누리게 됐다. 지난해 초청선수로 출전한 LPGA투어 7개 대회에서 수확한 상금으로 올해 풀시드권을 따낸 박성현은 이 대회 전까지 13개 대회에서 준우승 한 번을 포함해 5’ 4차례를 기록했지만 우승은 없었다.

데뷔 후 14번째 출전만에 우승을 차지한 박성현은 지난해 이 대회 마지막 홀에서의 미스로 공동 3위에 머물렀던 아쉬움도 털어냈다.

한국선수가 US 오픈에서 우승한 것은 박성현이 9번째다. 지난 1998년 박세리를 시작으로 2005년 김주연, 2008년과 2013년 박인비, 2009년 지은희, 2011년 유소연, 2012년 최나연, 2015년 전인지가 우승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