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데일리메일]“지금 김정훈 서울경찰청, 성매매‘투캅스’활동중➡사실관계 확인후 수사”

[데일리메일=김재범 기자]경찰이 서울 강남의 한 대형 유흥업소로부터 돈을 상납받고 성매매 단속을 소홀히 해왔다는 의혹이 제기돼 투캅스로 비화되고 있다.

YTN10일 서울 서초구의 한 유흥업소가 서초경찰서에 돈을 건네줬다는 기록이 담긴 2014년도 장부를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YTN이 공개한 2014129일 장부 지출내역에는 "지급 수수료/순찰/500,000", 같은 해 95일 지출내역에는 "복리후생비/1,000,000/회식비"이라고 적혀있다.

해당 업소는 한 건물에서 룸살롱과 호텔이 연결된 이른바 '풀살롱' 형태로 운영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매체는 해당 유흥업소 전 직원의 말을 인용해 "경찰이 호텔에 순찰을 오면 현금으로 50만원씩 건넸고, 명절에는 관할 지구대에 찾아가 100200만원씩 떡값을 전달했다""단속이 이뤄지지 않는 이유도 상납과 깊은 연관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김정훈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제보자 등 관련된 사람을 만나서 사실관계를 확인해보고 수사가 필요하다면 수사를, 감찰이 필요하다면 감찰을 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이 유흥업소에서 고질적으로 성매매 알선행위가 이뤄지고 있다는 것은 경찰도 인지하고 있었으며 이곳에서 20158, 20164건의 성매매를 적발했다고 김 청장은 설명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다른 고위 관계자는 "올해 들어 해당 업소에 대한 112 신고가 40여차례 있었지만 단순한 의심만 품고 들어가는 건 사생활 보호와 충돌해 어려움이 있다""실효적 단속이 이뤄질 수 있게 제도적 개선방안을 고민해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