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

[데일리메일]‘총파업 집회’시급 6625원 인생➳1만원으로

[데일리메일=이준혁 기자]1일 민주노총의 '사회적 총파업'이 사흘째로 접어든 가운데 민노총 산하 노조들이 서울 도심에서 집회를 이어갔다.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 특수고용노동자의 노동기본권 보장, 지입제도 개선 등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 이행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발언자로 나선 박원호 화물연대 본부장은 "참여정부를 비롯한 역대 정부는 화물운송시장의 잘못된 법과 제도를 바꾸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화물연대는 국민의 안전과 노동자 권리 보장을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통령의 공약이 빈말이 돼 희망이 절망으로 바뀐다면 물류대란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면서 "정부와 국회가 국민 안전과 노동자를 위한 법 개정에 나서지 않는다면 강력한 투쟁으로 맞서겠다"고 강조했다.

주최 측 추산 4500(경찰 추산 2천명)의 참가자들은 '물류를 멈춰 세상을 바꾸자', '화물 노동자도 노동자다. 노동기본권 보장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앞서 금속노조 갑을오토텍지회는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갑을빌딩 앞에서 집회를 열어 최근 사망한 김종중 조합원의 넋을 기리며 회사 측에 고용안정을 요구했다.

갑을오토텍지회는 회사 측에 고용안정 협약 체결을 촉구하며 "회사는 노조파괴 수단인 직장폐쇄로 고통받다 숨진 김 열사에 대해 최소한의 도의적 책임조차 지지 않으려 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집회에 참가한 노조원 250여 명은 새 정부가 회사 측 변호사였던 신현수 변호사를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에 임명한 데 항의하는 차원에서 상여를 들고 정부서울청사까지 행진을 벌였다.

오후 2시부터는 광화문에서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있는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 인근까지 상복을 입은 노조원 14명이 삼보일배를 진행했다.

일반노조연맹 조합원 1500명도 오후 2시께 청계광장 동아일보 사옥 앞에 모여 최저임금 1만원 인상과 공공부문 비정규직 철폐를 요구하는 집회를 했다.

공공연맹 전국경마장마필관리사노조도 용산구 렛츠런파크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어 한국마사회의 마필관리사 직접 고용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