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메일]유소연, 여자골프 세계 1위 등극➪한국인 세번째 쾌거

[데일리메일=이유정 기자]유소연(27)이 한국 선수로는 세 번째로 여자골프 세계 랭킹 1위에 올랐다.

26(한국시간) 미국 아칸소주 로저스의 피너클 컨트리클럽(71·6331야드)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에서 우승한 유소연은 지난주 3위에서 1위로 두 계단 상승했다.

한국 선수가 여자골프 세계 1위가 된 것은 2010년 신지애, 2013년 박인비에 이어 유소연에 세 번째다.

유소연은 2011US여자오픈을 시작으로 LPGA 투어에서 통산 5승을 달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