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메일]문재인 대통령“평창올림픽 남북단일팀 제안➫1991년 영광재인”

[데일리메일=이유정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4"최초로 남북단일팀을 구성해 최고의 성적을 거뒀던 1991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와 세계청소년축구대회의 영광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다시 보고 싶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전북 무주 태권도원에서 열린 세계태권도연맹(WTF) 주최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개막식에 참석해 축사를 통해 사실상 평창동계올림픽 남북단일팀 구성을 제안하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남북선수단 동시 입장으로 세계인의 박수갈채를 받았던 2000년 시드니 올림픽의 감동을 다시 느껴보고 싶다""북한 응원단도 참가해 남북 화해의 전기를 마련하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평창동계올림픽에 북한 선수단이 참여한다면 인류화합과 세계평화 증진이라는 올림픽의 가치를 실현하는 데도 크게 기여하리라 생각한다""대한민국 정부도 필요한 노력을 다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개막식에 함께한 북한의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과 국제태권도연맹(ITF) 소속 북한 태권도 시범단을 향해 "진심 어린 환영의 말씀을 드린다""태권도에서의 성과가 평창동계올림픽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WTFITF는 각각 한국과 북한이 주도해 발전해 온 태권도 종목의 국제경기단체다.

문 대통령은 한국에서 치러지는 WTF 대회에서 ITF 시범단이 시범을 보이는 것은 처음 있는 일이라는 점을 언급한 뒤 "9월 평양에서 열리는 ITF 대회에서 WTF 시범단의 답방이 성사돼 한반도 평화의 큰 전기가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스포츠는 모든 장벽과 단절을 허무는 가장 강력한 평화의 도구로 저는 평화를 만들어 온 스포츠의 힘을 믿는다""이번 대회를 통해 새 정부의 첫 남북 체육 교류협력이 이뤄진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무주'의 지명이 신라의 무풍과 백제의 주계로 나뉘었던 땅이 합쳐지며 만들어졌다는 점을 소개하면서 "WTFITF가 하나가 되고, 남북이 하나가 되고, 세계가 하나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반세기 동안 태권도는 한국의 무예에서 8천만 명이 수련하는 세계인의 무예 스포츠로 발전했다"면서 "이는 검은 띠를 두른 민간 외교관으로서 세계 태권도 가족의 땀과 눈물이 만들어낸 성과"라고 치하했다.

문 대통령은 "태권도는 수련으로 강건한 신체를 만들지만 백절불굴의 정신으로 그 능력을 선하고 정의로운 곳에 사용하게 한다"면서 "WTF가 펼치는 세계평화와 화합을 위한 노력에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